속보
VIP
통합검색

장재훈 사장 "혁신센터 후보지로 실리콘밸리는 고려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19:37
  • 글자크기조절
장재훈 현대차 사장./사진제공=현대차그룹
장재훈 현대차 사장./사진제공=현대차그룹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글로벌 혁신센터 후보지로 실리콘밸리는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생산 방식의 혁신을 위해서는 실제로 만들어 보는게 중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장 사장은 21일 HMGICS 개소식을 마치고 나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양산 기술, 그리고 제조 기술인 만큼 실제로 가동을 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프트웨어나 디지털 트윈 같은 경우에는 소량으로 돌리는 게 아니라 양산 정규 생산 규모를 자꾸 해봐야 된다"며 "그 후에 분석을 통해 스케일 업이 가능하다"고 했다.

싱가포르 정부 역시 현대차그룹의 이같은 결정에 상당히 긍정적인 반응을 보냈다고 한다. 장 사장은 "그런 부분에서는 앞으로 협업 과정도 많아질 것 같다"며 "특히 R&D 지원이나 이런 부분이 중요한데 이노베이션을 (싱가포르에서)인큐베이션 해서 다른 공장으로 쉐어해주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소에너지와 관련해 싱가포르 기업과 MOU를 체결한 것과 관련해서는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과 같은 경우 싱가포르에서 더 먼저 하려고 한다"며 "친환경과 탄소중립이 큰 트랙"이라고 했다.

싱가포르에 투자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싱가포르는 인재 풀, R&D, 정부가 R&D 산업과제를 만들어주는 능력이 탁월하다"며 "싱가포르에서 새로운 혁신을 만들어 나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