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가도 생존의 기로...재생에너지 확대 선택 아닌 필수"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4 13:45
  • 글자크기조절

[그린비즈니스위크(GBW) 2023]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이사대우)이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2023에서 글로벌 그린에너지 대전환-그린빅뱅과 그린몬스터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이사대우)이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2023에서 글로벌 그린에너지 대전환-그린빅뱅과 그린몬스터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보스턴 레드삭스 홈구장 좌측 펜스를 처음 높였을 때만 해도 타자에 불리한 구장이 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어요. 초기엔 실제로도 많은 타자가 애를 먹기도 했죠. 시간이 지나면서 이를 극복하는 선수들이 늘어나게 되면서 보스턴 레드삭스는 타선이 강한 팀으로 거듭났습니다. 친환경 투자도 마찬가지예요. 지금은 부딪히고 극복해야 할 때입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이사는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ESG-GX 패러다임 대전환 속 새로운 대안투자의 기회'란 주제로 열린 '그린 비즈니스 위크(GBW) 2023' 투자세션에 참가해 '글로벌 그린에너지 대전환-그린빅뱅과 그린모스터'란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그린몬스터'라 불리는 보스턴 레드삭스 홈구장 펜스를 예로 들며 전 세계적인 그린투자가 향후에도 지속될 것이라 진단했다.

그린몬스터는 보스턴 레드삭스 홈구장 펜웨이파크의 좌측 펜스를 일컫는다. 이곳 구장은 홈 플레이트에서 좌우 폴대까지의 거리가 각각 94.5m, 92m에 불과하다. 다른 메이저리그 홈구장에 비해 턱없이 짧은 게 사실이다. 이에 구단 측은 홈구장 좌측의 펜스를 크게 높이고 비대칭 구장으로 지었다.

펜스가 높아지면서 타자에 불리한 구장이라는 평이 지배적이었으나, 담벼락을 극복하고 홈런을 쳐내는 선수들이 늘어나고 평범한 뜬볼이 될 공이 담벼락을 맞고 안타가 되는 경우가 잦아지면서 결국엔 타자 친화적인 구장이 됐다. 한 이사는 여전히 다양한 우려에 휩싸인 그린투자도 그린몬스터와 마찬가지로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 내다봤다.

한 이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유럽에서 러시아 지하자원 이용률을 크게 줄이고 자체 태양광·풍력 조달량을 높일 뿐 아니라 유럽의 탈(脫)탄소 관련 정책·예산 집행이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세웠던 취임 후 정책으로 내놓으면서 넷제로(탄소중립), 재생에너지, 수소 등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많이 늘어나고 있는 데, 전 세계적인 이런 기조는 향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맞붙을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대선 결과와 관계 없이 미국의 친환경 정책 역시 계속될 것이라 진단했다.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비즈니스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우리 기업의 전망은 밝지만, 우리 사회의 변화 속도가 늦어짐을 경계하며 이에 대한 대비책을 촉구했다.

한 이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고 공화당이 상·하원을 장악하는 수준으로 의석을 확보하지 않는 이상 인플레이션 방지법(IRA)이 폐기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면서 "IRA는 세부적인 내용뿐 아니라 2032년부터 단계적으로 탄소배출량을 단계적으로 줄이겠단 목적성이 분명한 법안이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돼도 최대 4년까지만 재임하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미국의 친환경 변화도 흔들림 없이 전개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친환경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면서 "얼마나 준비를 잘했는지에 따라 2030년을 전후로 기업뿐 아니라 국가도 생존의 기로에 놓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제조업계 친환경 에너지 변환이 한 번에 가능한 유이한 국가 중 한 곳이 한국이기 때문에 한국 기업은 향후에도 해외에서 다양한 기회를 모색하겠지만 우리나라의 사정은 심각하다"면서 "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이고 탄소배출을 낮추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믿습니다! 밸류업!"…발표 이후 8000억 넘게 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