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순대 10조각이 7000원?…광장시장 '바가지요금', 위장손님이 잡는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3 11:15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27일 머니투데이 기자가 1만원으로 광장시장 노점에서 순대 1인분(7000원)과 떡볶이 1인분(3000원)을 시켜봤다. 순대는 10조각, 떡볶이는 떡 6개가 나왔다. 카드 결제는 불가했고 현금이나 계좌이체로만 결제할 수 있었다./사진=김온유 기자
지난달 27일 머니투데이 기자가 1만원으로 광장시장 노점에서 순대 1인분(7000원)과 떡볶이 1인분(3000원)을 시켜봤다. 순대는 10조각, 떡볶이는 떡 6개가 나왔다. 카드 결제는 불가했고 현금이나 계좌이체로만 결제할 수 있었다./사진=김온유 기자
손님에게 바가지 요금을 씌우고 추가 주문까지 강요했던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전집이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가운데 서울시가 종로구, 광장전통시장 상인회, 먹거리노점 상우회와 함께 대책을 마련했다.

3일 시에 따르면 120년 전통의 광장시장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해 메뉴판 가격 옆에 '정량표시제'가 도입된다. 내용물을 줄이거나 지나치게 부실한 구성으로 판매하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정량표시제는 같은 품목이라도 원재료 단가 차이와 구성에 따라 점포별로 가격은 다를 수 있지만 중량 표시와 사진 등을 통해 소비자의 이해를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예컨대 육회는 A점포는 1만9000원(200g), B점포는 2만8000원(300g) 등으로 표시한다.

빈대떡 등 광장시장을 대표하는 먹거리는 모형을 배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정량표시제와 모형 배치방안은 이달 중 상인들과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품목별로 단계적 시행 예정이다.

원재료 가격 인상 등으로 인한 가격 조정 방식도 바꾼다. 기존에는 노점상 간 합의로 가격을 결정했지만 앞으로는 상인회 주도로 시-자치구가 함께하는 '사전가격협의체(신설)'를 통해 충분히 논의하고 인상시기, 금액 등 결정한다. 시장경제 논리에 따라 관이 가격결정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은 지키되 물가안정 요청과 인근시장 가격동향 등을 지원한다.

여기에 미스터리쇼퍼(위장손님)가 상시적으로 광장시장을 방문해 가격과 정량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바가지요금, 강매나 불친절한 점포는 상인회에 전달해 영업정지 등 강력한 제재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재용 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광장시장이 관광객과 젊은 세대들이 계속해서 사랑받고 믿고 찾을 수 있는 시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믿습니다! 밸류업!"…발표 이후 8000억 넘게 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