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산에너빌 창원공장에 사우디 장관 방문…"더 많은 사업 기대"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4 14:26
  • 글자크기조절
사우디아라비아 반다르 알 코라이예프(H.E. Bandar Al-Khorayef) 산업광물자원부 장관(오른쪽 첫번째)이 14일 두산에너빌리티 본사인 경남 창원공장을 방문해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오른쪽 세번째), 장관 일행 및 임직원들과 함께 원자력공장 홍보관을 둘러보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본사인 경남 창원공장에 사우디아라비아의 반다르 알 코라이예프(H.E. Bandar Al-Khorayef) 산업광물자원부 장관 일행이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반다르 장관을 비롯해 사우디산업개발펀드(SIDF) 술탄 알사우드(Sultan Alsaud) 최고경영자(CEO), 사우디수출입은행 사아드 알칼브(Saad Alkhalb) CEO 등 투자기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사우디 현지에서 사업을 진행 중인 한국 기업에 대한 산업 시찰이 목적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해 사우디에서 1조원 규모의 주조 · 단조(Casting & Forging) 공장 EPC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사우디 최대 규모 투와이크(Tuwaiq) 주단조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반다르 장관 일행은 두산에너빌리티의 단조공장, 터빈공장, 원자력공장 등 생산현장을 차례로 둘러보며 주요 생산설비와 제품을 살폈다. 이후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두산에너빌리티 경영진은 사우디에 건설중인 주단조 공장 공정 현황과 향후 이 공장에서 제작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해 공유했다. 소형모듈원자로(SMR), 가스터빈, 풍력 등 두산에너빌리티의 주요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정연인 사장은 "두산에너빌리티는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사우디에서 대형 프로젝트들을 수행하며 신뢰를 쌓고 성장해 왔다"며 "투와이크 주단조 공장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 지속 협력하고, 앞으로도 발전소·해수담수화플랜트 등 더 많은 사업기회를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