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미포조선, 연간 영업흑자 달성 기대 올해로 미뤄져-메리츠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11 08:10
  • 글자크기조절
메리츠증권이 11일 현대미포조선 (59,100원 ▼1,700 -2.80%)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적정주가 11만5000원을 유지했다. 연간 영업손익 흑자전환 기대가 올해로 미뤄졌다.


배기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 4분기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이하 전년 동기 대비) 8.1% 줄어든 9399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50억원으로 추정한다"며 "2023년 매출액을 4.3% 증가한 3조8762억원, 영업적자는 축소된 828억원으로 추정한다"고 했다.

그는 "2023년 연간 목표였던 4조1524억원을 6.7% 밑도는 매출액을 예상하고, 수주 목표였던 37억달러를 100.6% 달성하는 결과를 확인했다"며 "대형 상선의 선가상승률에 미치지 못한 소형 선박의 선가 상승률이 더딘 수익성 턴어라운드를 야기해 연간 영업흑자 달성은 2024년으로 미뤄졌다"고 분석했다.

또 "클락슨(Clarksons)에 기재된 수주잔고 스케쥴을 반영해, 2024년 매출액 전망치를 9.2% 조정한다"며 "2024년 매출액을 4조238억원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어 "회사가 제시한 매출액 전망치 4조2882억원에 부합한다"며 "연간 영업흑자 달성을 기대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매도 폭탄' 터졌다…30조원어치 사들이던 외인 '돌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