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밸런타인 데이' 가볍게 초콜릿 주려다가 주춤…왜 이렇게 비싸졌지?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4 15:27
  • 글자크기조절
허쉬코리아가 선보인 허쉬 키세스(Kisses)/사진=뉴스1
밸런타인데이인 14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초콜릿이 진열돼 있다. /사진=뉴스1
밸런타인 데이(2월14일), 행복한 연인들이 초콜릿을 사서 나눠먹고 있지만 초콜릿 가격은 달콤하지 않다. 지구 온난화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초콜릿 주 원료인 코코아 가격이 급등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4일(현지시간)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전날 미국 뉴욕의 ICE 코코아 선물(5월물) 가격은 10톤당 5649달러(한화 약 754만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초인 2023년 1월3일 2572달러(약 343만원) 대비 2배 이상 급등한 가격이다.

/사진=인베스팅닷컴 캡처
/사진=인베스팅닷컴 캡처

이 같은 현상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코코아 생산량 급감 때문으로 해석되고 있다. 영국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수출업체들과 트레이더들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코코아 생산국인 가나의 2023-24 시즌 생산량이 전년도 65만5000톤에서 47만5000~50만톤으로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음 시즌 수확량도 부진할 경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미국 CNN도 전세계 코코아 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최대 생산국가 코트디부아르와 가나 등 서아프리카의 코코아 생산국들이 지난해 심각한 가뭄을 겪으면서 코코아 생산량이 급감했다고 전했다. 특히 올 들어서는 연초부터 내린 폭우로 검은코투리병이라 불리는 전염병이 들어 코코아 작황이 더 안좋아졌다.

허쉬코리아가 선보인 허쉬 키세스(Kisses)/사진=뉴스1
허쉬코리아가 선보인 허쉬 키세스(Kisses)/사진=뉴스1
코코아 비용의 급등은 초콜릿 소비자 가격에 영향을 미친다. 이는 글로벌 초콜릿 기업인 허쉬 실적과 주가에 직격탄이다.


허쉬는 지난해 4분기 판매량이 6.6% 감소하는 등 수요가 둔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미셸 벅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1일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코코아가 올해 수익 성장을 제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비용 상승문제로 인력 5% 정도를 감축한다고 밝혔다.

허쉬의 주가도 전날 뉴욕거래소에서 194.84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밸런타인데이 등을 앞두고 주가가 상승했지만 2023년 5월 찍은 52주 최고가(276.88달러) 대비 약 30% 하락한 상태다.

미국 CNBC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회사인 모건스탠리도 최근 수요 둔화와 코코아 인플레이션 심화를 이유로 허쉬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비중축소로 낮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매도 폭탄' 터졌다…30조원어치 사들이던 외인 '돌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