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조작 스캔들' 토요타, 주가는 '폭등'…삼전 추월해 아시아 2위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40
  • 2024.02.16 16:24
  • 글자크기조절

토요타 15일 아시아 2위로, 16일도 상승…
모건스탠리 "삼성전자 저평가 AI 수혜주"

'조작 스캔들' 토요타, 주가는 '폭등'…삼전 추월해 아시아 2위
토요타의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2023.2.21 /사진=뉴스1
일본 자동차기업 토요타자동차가 시가총액에서 한국 삼성전자를 추월, 대만 반도체업체 TSMC에 이어 아시아 2위로 올라섰다. 토요타 시총이 삼성전자를 앞지른 것은 약 7년 만이다.


'7만 전자' 갇힌 사이 토요타는 역대 최고 시총


토요타는 15일 종가 기준으로 삼성전자를 2016년 이후 7년반 만에 처음으로 추월했고, 16일에도 0.95% 상승한 3414엔을 기록했다. 시가총액은 전날 55조1772억엔에서 55조6993억엔(495조원, 이하 16일 환율 기준)으로 증가했다. 삼성전자에 앞서면서 토요타는 아시아 기업 중 시총 2위로 올라섰다. 1위인 TSMC 시총은 18조900억 대만달러(769조원)다.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 종가인 7만3000원에서 0.27% 내려 7만28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시총은 전날 436조원에서 434조원으로 줄었다.

최근 1년을 보면 삼성전자는 주가가 16.29% 오른 반면, 토요타는 78.98% 급등했다.

'조작 스캔들' 토요타, 주가는 '폭등'…삼전 추월해 아시아 2위


품질검사 문제에도 토요타 주가 날아오르는 이유


토요타 주가는 튼튼한 실적을 토대로 연일 상승세다. 지난 6일 토요타는 2023회계연도(2023년4월~2024년3월) 연결순이익 전망치를 전기 대비 84% 증가한 4조5000억엔으로 추산했다. 영업이익 전망치도 기존보다 4000억엔 늘어난 4조9000억엔으로 수정했다. 토요타는 지난해 전세계 신차 판매량 1100만대를 넘겨 4년 연속으로 신차 판매 1위 기록을 세웠다. 실적 발표가 있은 날 토요타 시가총액은 장중 사상 처음으로 50조엔을 돌파했다.

계열사에서 차량 안전성과 엔진 성능을 부풀리기 위한 인증 조작을 저지른 사건이 있었음에도 매수세가 몰린다. 지난 13일부터는 3400엔 선을 지키며 우상향 중이다. 유자와 야스타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는 토요타 목표주가를 기존보다 300엔 높은 3600엔으로 조정했다. 야스타 애널리스트는 "하이브리드 차가 지속적인 성장을 지지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토요타가 주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 인기와 차값 인상, 엔저 현상 등이 실적을 밀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반도체 부족 현상 해소로 공급망이 정상화되면서 높은 수준의 수주분을 단번에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기업 대부분은 올 1~3월 엔화 환율을 달러당 142엔으로 상정하고 있었다"며 "현재처럼 달러당 150엔 선이 지속된다면 자동차를 중심으로 제조업 이익을 한층 밀어올리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했다. 미국의 금리인하 시기가 당초 기대보다 늦춰지는 분위기여서 달러는 강세를 띠고, 상대적으로 엔화는 약세를 보이는 상황이다.

닛케이는 막대한 영업이익으로 쌓은 잉여금을 어떻게 사용할지도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닛케이는 "자사주를 매입하고 배당을 확대하면서 설비투자나 연구개발비를 늘리는 것이 필수"라며 "임금 인상과 우수한 인재 확보, 육성을 위한 인적자본 투자를 포함해 최적의 자원배분을 이뤄낼 수 있을지 시장이 주시한다"고 했다.

'조작 스캔들' 토요타, 주가는 '폭등'…삼전 추월해 아시아 2위


삼전 올해는 오른다? "1년 내 28% 상승 전망"


한편 삼성전자 주가 전망이 어두운 것만은 아니다. CNBC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지난 8일 보고서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시장에서 저평가받은 인공지능(AI) 수혜주들이 있다"며 삼성전자를 조명했다. 모건스탠리는 삼성전자를 단순 수혜주가 아닌 AI 기술제공자(Enabler·인에이블러)로 분류하면서 향후 12개월간 주가가 기대되는 기업 중 하나로 꼽았다. 모건스탠리는 삼성전자 주가가 이 기간 28%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SK하이닉스도 AI 기술제공자로 분류돼 향후 12개월 간 주가가 47%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평을 받았다. 전망이 가장 좋았던 기업은 중국 통신업체 중싱통신(ZTE)로, 모건스탠리가 제시한 예측치는 113% 상승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9% 폭락한 '이 주식'…"반등도 어렵다고?" 개미 절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