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온, 성과급 대신 연봉 30% 수준 '가상 주식' 부여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1 17:51
  • 글자크기조절
이석희 SK온 사장
SK온이 직원들에게 연봉 30% 수준의 '가상 주식'을 부여한다.


21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SK온은 이날 오후 직원들을 대상으로 성과급 설명회를 열었다. 지난해 적자를 시현한 SK온은 2023년도 경영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이른바 '밸류 셰어링(VS)'을 부여키로 했다. VS는 SK온의 기업가치와 연계한 가상주식의 한 종류다. 회사가 기업공개(IPO)에 성공할 경우 실제 주식으로 교환해줄 예정이다. SK온은 2026년 말 상장을 목표삼고 있다.

VS는 개인 성과에 따라 차등 부여한다. 평균적으로는 연봉의 약 30% 수준이 될 게 유력하다. 2027년까지 SK온이 상장을 못할 경우 소멸되는 방식으로 전해졌다.

이석희 SK온 사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올해 손익분기점(BEP) 달성을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 사장은 SK온이 흑자를 달성하기 전까지 연봉의 20%를 반납키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거래일 연속 뒷걸음질 코스피, 2600선 붕괴…8만전자 깨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