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북도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도내 8개 시·군 지정

머니투데이
  • 경북=심용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8 16:15
  • 글자크기조절

공교육혁신, 지역인재 정주시스템 구축 등 시군별 특화 모델 제시

'교육발전특구 지정 신청을 위한 시군별 특화 모델 제시' 업무협약./사진제공=경북도
경북도는 28일 교육부 주관 '교육발전특구'시범지역에 안동시·예천군, 포항시, 구미시, 상주시, 칠곡군, 봉화군, 울진군 등 총 8개 시군이 지정됐다고 밝혔다.

안동·예천, 포항, 구미, 상주, 울진은 3년간 시범운영하는 선도지역으로 칠곡, 봉화는 1년 단위 평가하는 관리지역에 지정됐다.


이들 8개 시군은 지역의 특성에 맞는 비전과 지자체가 주도하는 교육 혁신안으로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과 다양한 공교육 혁신 방안을 마련하고 지역 정주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역산업과 연계한 지역 인재양성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한 교육발전특구 모델을 구축했다.

선정된 8개 시군의 특구 모델은 △안동시·예천군의 K-인문교육과 지역산업 연계형 교육발전특구 모델(광역형) △포항시의 첨단과학과 신산업을 견인할 창의융합형 인재양성 모델 △구미시의 사람과 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교육도시 모델 △상주시의 지역산업과 함께 성장하는 미래교육도시 모델·K-상상주도 특구 △칠곡군의 미래세대를 위한 지역 맞춤형 공존·공감 교육 실현 모델 △봉화군의 이주사회를 대비한 교육발전특구 모델 △울진군의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한 교육발전특구 모델 등이다.

특구 시범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교육부에서 30억~100억원의 재정지원과 교육관련 규제완화, 각종 특례 지정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와 교육청, 대학, 기업 등 지역기관들과 협력해 지역발전의 큰 틀에서 공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및 정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정책이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지역들이 특구운영을 통해 돌봄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지역인재 양성 및 교육혁신으로 지역이 다시 살아나고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으로 수도권으로의 청년 유출과 저출생 등 지역 현안을 교육의 힘으로 풀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지역에서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경북이 주도하는 확실한 지방시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만 오른 게 아냐" 강북도 집값 들썩…상승세 탄 서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