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교육부 장관, 복지부 장·차관 탄핵해야" 언급한 서울의대 교수, 왜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4 17:56
  • 글자크기조절
정진행 전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겸 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가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에서 "전공의와 의대생은 의대 소속이므로 대한의사협회보다 의대 교수들이 직접 나서서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정심교 기자
"잘못된 정책을 대통령께 보고해 국정 혼란을 야기한 교육부 장관, 보건복지부 장·차관을 당장 탄핵하십시오."


정부의 의대 증원책에 강하게 반발해온 정진행 전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겸 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가 4일 기자들에게 이런 내용을 담은 입장문을 배포했다.

정 교수는 입장문에서 "비록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했고 비대위 1기가 해산됐지만 이 혼란한 판에서 학생들은 학교로, 전공의들은 아픈 환자 옆에 돌아올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부가) '2000명 증원' 발표를 지르면 이 혼란 생길 줄 몰랐을까"라며 "4월 총선 앞두고 대혼란 불러일으킨 정부 당국자에 묻는다. 그대들이 원하는 건 무엇인가. 혹시 정말 혹시 안타까운 생명이 쓰러졌을 때 전공의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려고 하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정 교수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건 국가의 책임이다. 의사는 안정된 환경에서 수술로, 의술로 CPR(심폐소생술)을 하며 1인의 생명을 오늘도 지켜내고 있다"며 "2000명 정책을 졸속 발표한 정부 당국자를 문책하라"고 주장했다. "의사 증원에 대해 매번 (정부의 의사 집단 간) 충돌이 일어나는데도 아무 대책 없이 돌 던지듯 정책을 발표하는 건 무책임을 넘어 책임 방기"라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공의들은 알바(아르바이트)라도 해서 살 수 있겠지만 학생들은 공부하러 돌아와야 한다. 책임은 오로지 청년 개인이 져야 한다"며 "우리 어른들이 나서서 지켜주자"라고도 했다.

앞서 서울의대교수협의회는 지난달 17일 서울의대와 서울대병원 소속 교수로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해 의대 증원 협의 진행에 나섰다. 정부 의대 증원 방침 이후 교수들이 비대위를 결성한 것은 서울대 의대가 처음이다. 정진행 교수는 이 비대위의 첫 위원장을 맡았다. 이어 지난달 23일 정 교수는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을 만나 대책 논의를 진행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만나서 이야기를 나눈 것은 사실이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고 했다.

정 교수가 박민수 차관을 만나 대책을 논의한 데 대해 의협 비대위는 '(정부와 대화할) 대표자 자격은 있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이분(정진행 위원장)의 발언과 행보에 대해 그분이 소속된 대학 교수 상당수가 동의하지 않는데도, 마치 그 대학 교수들도 같은 생각인 것마냥 오해받아 힘들어한다"며 "그래서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놓지 않았겠느냐"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정 교수는 지난달 26일 서울대 전공의, 의대생, 의대 교수 등 80여 명과 가진 긴급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교수들의 역할은 전공의와 의대생들을 지도하는 것이므로, (학생들이 이렇게 단체로 사직·휴학하는 상황에서) 목소리를 내는 건 당연하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전공의·의대생 소속이 대학이다. 그들을 지도하는 게 의협(대한의사협회)인가? 대학교수이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전공의·의대생의 집단 이탈에 대해 의협보다 의대 교수들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이날 기자회견 직후 정진행 교수는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할 것임을 언급했다. 위원장직을 맡은 지 불과 10일째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