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무차별 폭행에 식물인간 된 딸…"사과 없는 남성 처벌이" 부모 분통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214
  • 2024.04.05 07:54
  • 글자크기조절
B씨가 첨부한 사진. 여씨가 A씨에게 폭행당하는 장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좌) 여모씨 사진 (후)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여모씨의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친구들과 부산 여행을 간 외동딸이 한 남성의 폭행으로 사지마비 식물인간이 됐다는 부모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됐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저희 딸아이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피해자 여모씨는 지난해 2월6일 친구들과 부산 여행을 떠났다.

여행 도중 여씨는 동성 친구와 작은 말다툼이 있었고 그사이 남성 A씨가 갑자기 끼어들어 심한 욕설을 하기 시작했다. 이에 여씨가 "왜 욕하냐"고 따지자 폭행이 시작됐다.

여씨 모친 B씨에 따르면 A씨는 친구들의 만류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폭행으로 여씨는 경추가 다치고 뇌출혈이 발생해 사지마비 식물인간이 됐다.


사건 이후 A씨와 A씨 가족은 별도 사과 없이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주 우려'가 없다는 검찰 판단에 A씨는 불구속 재판을 받았다.

B씨가 첨부한 사진. 여씨가 A씨에게 폭행당하는 장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B씨가 첨부한 사진. 여씨가 A씨에게 폭행당하는 장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전날 열린 변론 기일에 검사는 A씨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B씨는 "순간 머리가 하얘지고 눈앞이 캄캄해졌다"며 "오늘 법정 참관석에 있으니 사기 친 피의자도 5년 구형을 때렸다. 사람을 해친 사람과 사기 친 사람이 똑같은 구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달 2일 오후 2시가 판결선고일이다. 검사 측이 5년 구형했으면 재판부는 그 이하 실형을 선고할 거라 생각이 든다"고 썼다.

누리꾼들은 "살이 부들부들 떨린다. 신이 있다면 기적이 선물해달라", "한 사람의 인생, 그 가족의 인생을 송두리째 망가뜨린 건데 너무 속상하다", "딸아이를 키우는 아빠로서 울컥한다. 아이가 꼭 자리를 훌훌 털고 일어나길 간절히 기도한다" 등 반응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