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토-환경부, '삼성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 난제 공동 대응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5 16:0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9일 경기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를 방문해 차세대 반도체 R&D 단지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3.10.1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류현주
삼성전자 (77,600원 ▲400 +0.52%)가 오는 2047년까지 360조원을 쏟아붇는 '용인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의 각종 인허가 기간이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전략적으로 협업해 국가산업단지 지정은 물론 용수공급 등의 난제를 함께 푼다.

국토부와 환경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5대 협업과제'를 확정하고 공동 추진한다고 밝혔다.


앞서 양부처는 삼성전자 용인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국장급 인사교류(국토부 국토정책관-환경부 자연보전국장)에 이어 정책협의회도 발족한 바 있다.

이번에 국토부와 환경부는 '용인 반도체 국가산단 신속 조성' 안건을 필두로 국토종합계획-국가환경계획 통합관리 △개발제한구역 핵심생태축 복원 △지속가능한 해안권 개발 및 생태관광 연계 운영 △시화호 발전전략 마스터 플랜 등을 핵심 협업과제로 선정했다.

국토부는 오는 2026년 삼성전자 용인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착공에 맞춰 통상 7~8년(후보지발표~부지착공)이 걸리는 산업단지계획을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지방자치단체들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용수 공급 문제는 환경부가 적극 중재한다.


특히 내년의 경우 '국토부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 '환경부 제5차 국가환경종합계획(2020~2040)'의 정비시기인 만큼 양부처는 통합관리를 강화하고 탄소중립 선도도시(1개소)를 공동 지정한다. 아울러 시화호 조성 30주년을 맞아 주거, 산업, 관광레저, 환경이 어우러진 '융복합 거점도시 조성 방안'도 연말까지 마련한다.

안세창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관은 "지난달 구성한 환경-국토정책 협의회를 통해 삼성전자 용인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등 전략적 협업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오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부처간 전략적 협업으로 국토 환경의 종합적 가치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게걸음' 증시 속 반도체·AI 담아라?… "12만전자 간다" 전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