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딥엑스, 1100억 신규 투자유치…'진대제 펀드' 2대주주 등극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0 10:58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딥엑스, 1100억 신규 투자유치…'진대제 펀드' 2대주주 등극
인공지능(AI) 반도체 스타트업 딥엑스가 사모펀드를 중심으로 11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을 비롯해 △스카이레이크 에쿼티파트너스 △BNW인베스트먼트 △아주IB 등 사모펀드가 참여했다. 기업가치는 직전 라운드 대비 8배 이상 성장했다.


딥엑스는 이번 투자에 대해 "AI 반도체 팹리스로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고 향후 높은 수익성에 대한 부분까지 검증받았다"며 "벤처캐피탈 중심이었던 직전 투자 라운드 대비 사모펀드 중심 투자가 이뤄졌고, 반도체 산업에 대한 지식과 네트워크가 풍부한 전문가들이 포진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투자로 딥엑스의 2대 주주가 된 스카이레이크는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설립한 국내 대표 사모펀드다. 진대제 회장은 삼성전자 재직 시절 세계 최초로 16MB, 256MB D램 개발을 이끌었다. 김재욱 BNW인베스트먼트 회장 역시 삼성전자 메모리 제조 기술 담당 사장 등을 역임한 반도체 분야 권위자다.

딥엑스는 이번 투자 라운드에서 AI 반도체 팹리스로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고 향후 높은 수익성에 대한 부분까지 검증받았다고 설명했다.


딥엑스는 온디바이스AI 반도체 및 AI 컴퓨팅 솔루션 기업으로 물리보안, 로봇, 가전, 스마트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한 AI 반도체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기업 100여 곳에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양산 전 사전 검증을 진행 중이며 올해 양산화를 앞두고 있다.

김녹원 딥엑스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글로벌 전략 자산인 AI 반도체 원천 기술과 국내 최초 글로벌 팹리스 탄생이라는 숙원의 과제를 성취하라는 명령으로 생각하고, 과감하게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