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유소년야구연맹 국가대표팀, 일본 국제교류전 참가... 초·중 5개팀 16경기 예정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6 08:19
  • 글자크기조절
대한유소년야구연맹 국가대표팀 선수단.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 국가대표팀이 16일부터 21일까지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한·일 국제교류전에 참가한다고 연맹이 15일 밝혔다.

이번 교류전에는 전국에서 선발된 강건호(경남 함안BC·함성중3) 등 55명의 선수단이 초등학교와 중학교로 나뉘어 일본 오사카·고베 지역 대표팀과 경기를 벌인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국가대표팀은 2013년 일본 마쯔야마시에서 첫 국제교류전을 시작했다. 이번 17기 대표팀은 총 5개팀으로 구성돼 6일 동안 총 16경기를 치른다.

그동안 연맹 대표팀을 거친 최승용(두산 베어스), 오상원(키움 히어로즈), 권동혁(LG 트윈스), 박지호(두산 베어스) 등이 프로야구 선수로 활동 중이며, 박건우(충암고3), 임진묵(경기상고3), 김성재(선린인고3), 심재훈(유신고3) 등은 올해 KBO 신인 유력 지명 후보로 거론된다.

이번 한·일 국제교류전의 연맹 국가대표팀 총감독으로 발탁된 김현우 감독(서울 성동구유소년야구단)은 "올해 팀 우승을 통해 대표팀 감독으로 선발됐는데 우리 선수들과 함께 해외 경기를 하게 돼 많이 기대된다. 유소년야구 선수들에게 야구 실력도 증진하고 견문을 넓혀 주고자 한다. 특히 일본 야구를 통해 예절 및 기본기 야구를 배워 훌륭한 선수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