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손보, 1분기 순이익 409억 전년비 27.5%↓…투자손익 감소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7 08:32
  • 글자크기조절
롯데손해보험 사옥 전경/사진제공=롯데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2,850원 ▲5 +0.18%)의 올해 1분기 실적이 투자손익 감소로 전년 대비 두 자릿수 감소했다.

롯데손해보험은 16일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564억원) 대비 27.5% 감소한 40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511억원으로 전년 동기(761억원)에 비해 32.9% 줄었다.


보험영업이익은 성장세를 보였다. 전년 동기 대비 86.1% 증가한 41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168억원이던 장기보험손익이 414억원으로 145.7% 증가하며 보험영업이익의 성장세를 이끌었다.

지난 3월 말 보험계약마진(CSM)은 전년말 보다 340억원 늘어난 2조4306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중 롯데손해보험이 확보한 신계약 CSM은 총 1267억원이다.

전체 원수보험료 내 장기보험의 비중은 89.0%를 차지했다. 1분기 롯데손해보험의 원수보험료는 총 6709억원으로 이 중 5975억원이 장기보험이다. 장기보장성보험의 신규월납보험료는 102억원이다.


1분기 전속조직이 유치한 신규월납보험료는 1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13억원에 비해 17.8% 늘었다. 1분기 말 기준 전속조직 재적설계사는 4232명이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신개념 영업지원 플랫폼 '원더'를 통해 새롭게 유입된 전속설계사는 1165명이다.

투자손익은 지난해 1분기 538억원에서 올 1분기 98억원으로 급감했다. 이와 관련 회사 측은 "안전자산 확보로 금리부자산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투자영업실적에도 시장금리 변동에 따른 평가손익 영향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금리부자산 일시적 평가손실 161억원을 제외할 경우 투자영업이익은 약 259억원 수준으로, 금리인하 등 시장 환경이 개선되면 이러한 평가손실 부문이 환입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전속조직의 성장을 통해 장기보장성보험의 선도 회사로 발돋움해 기업가치 제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