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진흙탕 싸움'에 미성년 멤버 동원…"'뉴진스 맘' 민희진 계모였냐" 시끌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8 15:44
  • 글자크기조절
뉴진스 멤버들 탄원서 제출 내역.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한 배임 의혹에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눈물을 흘리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뉴진스 다섯 멤버들이 '어도어 사태'와 관련해 탄원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진흙탕 싸움에 어린 멤버들까지 동원한 민희진 대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멤버들이 참전함에 따라 이번 사태가 제2의 '피프티피프티 사태'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다니엘, 민지, 하니, 해인, 혜린 다섯 멤버는 전날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민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이 열린 날이다.


민 대표로 탄원서 등을 출력물로 제출한 탓에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평소 민 대표가 '뉴진스 맘'으로 불렸고, 멤버들과 이들의 부모와 민 대표가 긴밀한 유대감을 형성해온 만큼 민 대표 측에 힘을 실을 것이란 예상이 많다. 정확한 내용은 법원이 파일로 업로드하면 다음 주 중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뉴진스 멤버들이 이번 사태와 관련 목소리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법정 싸움에 어린 멤버들까지 끌어들인 민 대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뉴진스 멤버들 탄원서 제출 내역.
뉴진스 멤버들 탄원서 제출 내역.
실제 엔터 업계에서 갈등 상황에 아티스트를 앞세우는 것은 일종의 '금기'로 여긴다는 지적이다. 무대 위에서의 모습으로 평가받아야 하는 아티스트들이 분쟁 속에서 상처 입으면 IP로서의 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멤버 중 해린과 혜인은 각각 2006년, 2008년생으로 아직 만 18세를 넘지 않은 미성년자다. 민 대표 측이 경영권 다툼에서 미성년자를 동원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는 대목이라는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에 뉴진스 멤버들이 참전함으로써 '제2의 피프티피프티 사태'로 번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피프티피프티 사태는 데뷔곡으로 빌보드 핫100 17위까지 오른 걸그룹 피프티피프티 멤버들이 본인들을 키워준 소속사 어트랙스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 정지 신청을 낸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결국 팀은 해체됐다.

민 대표 측이 어린 멤버들을 앞세웠다는 소식에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내 '하이브' 채널도 들끓고 있다.

한 하이브 직원은 "결국 멤버 동원이냐. 콩쥐가 아니라 계모였다는 게 드러났다"는 글을 올리며 민 대표를 저격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