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일 외교장관 통화…"한일중 정상회의, 양국관계 발전 모멘텀"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2 18:4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조태열 장관,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35분 간 통화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22일 가미카와 요코(上川 陽子) 일본 외무상과 약 35분 간 통화하고 한일중 정상회의와 상호 관심 사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 사진=외교부
한일 외교장관이 오는 26~27일 서울에서 개최를 조율 중인 한일중 정상회의 계기로 양국관계 발전 모멘텀을 강화하자고 뜻을 모았다. 이번 정상회의에 한중일이 아닌 한일중이란 표현을 쓰는 배경은 순번제 의장국 수임 순서에 따른 공식 표현이다.

22일 외교부에 따르면 조태열 장관은 이날 가미카와 요코(上川 陽子) 일본 외무상과 약 35분 간 통화하고 한일중 정상회의와 상호 관심 사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 조 장관이 지난 13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한 결과를 공유했다. 방중 결과 공유는 한미일 협력체계와 한중 파트너십을 제로섬 관계로 보지 않고 양자 간 조화를 이루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조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최근 방중이 양국 간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상호 입장을 깊이 이해하고, 이를 토대로 한중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는 데 의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국관계 발전 모멘텀을 한층 강화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현재 한중일은 오는 26~27일 서울에서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날 조 장관의 설명에 사의를 표하고 한일중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하자고 말했다.


한일 외교장관은 양국 간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관련 현안은 최근 불거진 '네이버(NAVER (167,600원 ▲400 +0.24%)) 라인 사태' 내용일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향후 주요 외교 일정 계기에 만나 양국 간 다양한 관심 사안에 대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