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라인야후 사태도 언급할까…"한일 정상회담 26일 서울 개최 조율"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2 20:08
  • 글자크기조절

교도통신 소식통 인용 보도

[샌프란시스코=뉴시스] 조수정 기자 =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학교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한일 정상 좌담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18. /사진=조수정
한국과 일본 정부가 오는 26일 서울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기시다 총리가 현재 26~27일 서울 개최로 논의 중인 한·중·일 3국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윤 대통령과 별도로 만나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간 정상회담 일정은 26일로 조율 중이고,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한·일 관계 강화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6일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회담 이후 약 6개월 만에 다시 마주 앉는다. 교도통신은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이번 회담에서는 핵·미사일 개발 등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한 대응을 위해 한·미·일 방위 협력을 촉진하는 데 의견을 모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논란이 된 라인야후 사태도 정상회담 의제로 거론될 가능성도 있다. 일본 총무성은 앞서 모바일 메신저 라인의 정보 유출 사태를 이유로 라인야후에 한국 네이버와 자본관계 재검토하라고 행정지도를 내렸다. 이를 두고 한국에서는 일본 정부가 소프트뱅크와 함께 라인야후 대주주인 네이버 지분 강제 매각을 요구한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편 한·일·중 3국 정상회의에는 기시다 총리를 비롯해 윤 대통령과 리창 중국 총리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한·일·중 정상회의는 한국, 일본, 중국 3개국이 합의해 2008년부터 연례적으로 개최되는 3자 정상회담이다. 의장국은 일본, 중국, 한국 순으로 돌아가며 맡는다. 올해 의장국은 한국이다. 3국 정상회의는 지난 2019년 제8차 회의를 끝으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3국 관계 악화 등으로 4년간 중단됐다. 그러다 미국과 중국 간 패권경쟁 심화 속 동북아시아 지역 안정을 위해 3국 간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올해 회의가 재개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태양과 바람으론 부족해"…원전 다시 찾는 유럽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