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군생활 할만하다던 아들, 왜…" 수류탄 사고 훈련병 엄마의 심경 글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782
  • 2024.05.23 14:46
  • 글자크기조절

[the300]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수류탄 훈련 중 사망한 훈련병을 애도하는 글을 썼다. / 사진=페이스북
지난 21일 오전 9시50분쯤 세종 금남면에 있는 육군 32사단 신병훈련장에서 수류탄 투척훈련 도중 수류탄이 폭발해 병사 1명이 사망하고, 간부 1명이 다쳤다. / 사진=뉴스1
육군 제32보병사단 훈련 도중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가 아들을 잃은 슬픔을 글을 통해 밝혔다. 32사단 훈련병이 숨진 지 이틀 만에 나온 심경 고백이다.

23일 군 위문편지 홈페이지 더캠프에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더캠프는 육군이 민간기업과 협업해 장병 위문편지 등 소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같은 시점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도 같은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앞서 육군 32사단 훈련병 1명과 교관 1명은 지난 21일 오전 9시50분쯤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훈련병이 숨지고 교관은 오른손에 중상을 입었다. 현재까지 사고 원인은 사망한 훈련병이 수류탄 투척을 위해 안전핀을 뽑았으나 던지지 못해 그대로 폭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군 위문편지 홈페이지 더캠프에 올라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의 글. / 사진=더캠프
23일 군 위문편지 홈페이지 더캠프에 올라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의 글. / 사진=더캠프

글쓴이는 이날 편지에서 "하늘나라로 간 32사단 XXX 훈련병 엄마"라면서 "생각보다 군 생활 할 만하다고 훈련도 받을 만하다고 다음 주에 만나서 맛있는 것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고 적었다.

그는 "제발 꿈이었으면 좋겠다. 하나뿐인 아들…"이라며 "목소리에서 제법 군인다운 씩씩함이 느껴졌던 우리 XX이"라고 했다.


이어 "(아들에게) 보고 싶다고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으셔라. 저도 힘내겠다'고 했던 우리 아들이 왜 이렇게 됐을까"라며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을까. 어쩌다 이렇게 처참하게 먼저 떠나야 하는지, 누구를 원망해야 할까"라고 했다.

글쓴이는 "나라에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해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됐고 사고로 이어졌을까"라면서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들이 보고 싶어 아들을 따라 같이 가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 비통함을 어찌 말을 할 수 있겠나. 고통 속에 장례를 치르고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같이 훈련 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치해주시길 바란다"며 "사랑하는 우리 아들 XX이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다. 깊은 애도에 감사드린다"고도 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수류탄 훈련 중 사망한 훈련병을 애도하는 글을 썼다. 사진은 신 장관이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 사진=뉴스1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수류탄 훈련 중 사망한 훈련병을 애도하는 글을 썼다. 사진은 신 장관이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 사진=뉴스1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수류탄 폭발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훈련병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분들께 애도의 뜻을 전했다"며 "청춘의 꿈을 펼쳐보지도 못한 채 세상을 떠난 청년의 죽음에 너무도 안타깝고 애통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우를 잃은 32사단 장병들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아울러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인 훈련 소대장의 쾌유를 빌며 빠른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또 "훈련 소대장 치료에 여념이 없는 군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를 전하며 각별한 관심을 당부한다"고 적었다.

한편 군 당국과 민간 경찰은 관련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수류탄 훈련 중 사망한 훈련병을 애도하는 글을 썼다. / 사진=페이스북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수류탄 훈련 중 사망한 훈련병을 애도하는 글을 썼다. / 사진=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최고금리 인하 '역풍'…"불법 사금융 이자부담 24.4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