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뭘 발명했길래...DGIST, 세계 3대 국제발명품전시회 '5관왕' 차지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8 18:00
  • 글자크기조절

DGIST-ETH 마이크로로봇연구센터, '2024 스위스 제네바 국제발명품전시회' 참가
'자기구동 항암 세포로봇' 등 4개 발명품으로 금·은 각 2개, 홍콩발명협회특별상 수상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이 세계 3대 국제발명품전시회 중 하나인 '2024 스위스 제네바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5관왕을 차지했다 .

28일 DGIST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 총 4개의 발명품을 출품한 'DGIST-ETH 마이크로로봇 연구센터(DEMRC)'가 금상 2개와 은상 2개, 홍콩 발명협회 특별상 등 총 5개의 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지난 4월 열린 '2024 스위스 제네바 국제발명품전시회'는 '독일 국제아이디어·발명·신제품 전시회', '미국 피츠버그 국제발명품전시회'와 함께 세계 3대 국제발명품전시회로 꼽힌다. 올해 2만5212명이 참여했으며, 1035여 점의 발명품이 전시됐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DGIST 로봇및기계전자공학과 최홍수 교수(DGIST-ETH 마이크로로봇연구센터장 겸임) 연구팀은 '자기구동 항암 세포로봇 및 이의 제조방법', '씨암(C-arm)과 호환가능한 자기 구동 시스템', '마이크로·나노로봇의 3차원 위치를 제어하는 정밀 자기장 제어 시스템의 점진적 학습 방법', '자기구동시스템' 등 총 4개 발명품을 출품했다.

출품한 발명품 중 '금상'과 더불어 '홍콩 발명협회 특별상'을 동시에 수상한 '자기구동 항암 세포로봇 및 이의 제조방법'은 자기장을 이용해 세포 치료제를 정밀하게 전달할 수 있는 세포 로봇을 개발, 기존보다 세포 치료제의 전달률을 높일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기술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금상을 받은 또 다른 발명품인 '씨암과 호환 가능한 자기 구동 시스템'은 의료현장에서 실시간 엑스레이 촬영 장비로 사용하는 '씨암(C-arm)'과 호환돼 사용할 수 있는 자기 구동 시스템을 제작, 자기장으로 움직이는 신체 내 마이크로로봇이 정밀하고 안정적으로 목표에 안착할 수 있도록 개발한 기술이다.

최홍수 교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연구팀의 성과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됐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관련 발명품에 대한 기술이전 및 사업화가 진행돼 향후 마이크로로봇 기술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DGIST-ETH 마이크로로봇 연구센터는 DGIST와 스위스연방공대(ETH Zurich) 간 마이크로로봇 분야 공동연구 수행을 위해 2013년 설립됐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