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연우테크놀러지·한울디앤비·아이디엠, 건설 분야 BIM 보편화 나서

머니투데이
  • 이두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1 17:05
  • 글자크기조절
연우테크놀러지·한울디앤비·아이디엠 MOU 체결식 모습/사진제공=연우테크놀러지
연우테크놀러지(대표 김지현)가 최근 한울디앤비(대표 이성우) 및 아이디엠(대표 김용한)과 '건설 분야 엔지니어링 및 BIM 용역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한울디앤비는 토목 분야 BIM(빌딩 정보 모델링) 적용 확대를 위해 국내 굴지의 엔지니어링사 출신 토목 및 지하공간 전문가들이 모여 창업한 회사다.


아이디엠은 국내 최초 토목 BIM 전문기업이다. BIM 등 디지털 엔지니어링 기술을 선제 도입했다. 국내 최다의 토목 BIM 업무 수행 실적도 갖고 있다.

이번 MOU는 연우테크놀로지가 개발·상용화한 'ABIES'(아비스)의 웹 서비스 구축 사업을 준비하면서 추진됐다. 연우테크놀로지는 해당 사업의 일환으로 건축 설계부터 시공에 이르는 이해관계자에게 건설 정보를 제공, 분석,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기획 중이다. 연우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사업 적용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전문화된 기술력이 있는 파트너를 물색하는 과정에서 한울디앤비와 아이디엠의 손을 잡았다"고 했다.

이번 MOU에 따라 3사는 아비스 등 솔루션의 고도화 및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화에 나선다. 한울디앤비와 아이디엠은 토목 BIM 기술력을 연우테크놀러지의 솔루션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다양한 건축물에 BIM이 적용될 수 있도록 영업 및 마케팅 분야에서 협력한다.


이성우 한울디앤비 대표는 "토목 기술자들도 BIM 도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나, 업계의 보수성과 까다로운 기술 접근성 등으로 기술 활용에 한계가 존재했다"며 "하지만 토목 건설 분야의 BIM 도입은 당면한 현실 과제"라고 했다. 이어 "이번 MOU를 계기로 토목 전반에 BIM 기술이 적극 활용될 수 있는 토대 마련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용한 아이디엠 대표는 "국내 건설 산업은 BIM을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중"이라며 "최근 IoT(사물인터넷)·ICT(정보통신기술)의 융복합을 통해 그 활용성을 확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ABIES on WEB'은 BIM 정보 활용을 건설 산업 전 분야로 확대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연우테크놀로지 대표는 "아비스를 비롯한 당사의 솔루션을 웹 기반 서비스로 전환해 사용자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며 "서비스 범위를 일반건축물에서 토목구조물까지 확대함으로써 BIM의 활용도가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건설산업에서 당사의 건설 IT기술이 보편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