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판 엔비디아' 태어나나…AI칩 스타트업 '사피온-리벨리온' 합병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25
  • 2024.06.13 05:00
  • 글자크기조절

3분기 본계약·연내 통합법인…경영은 리벨리온 담당

데이터센터향 AI반도체 팹리스들의 시장 공략 현황/그래픽=조수아
SK텔레콤 계열사 사피온코리아와 KT가 투자한 리벨리온이 글로벌 AI(인공지능) 반도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합병한다.

SK텔레콤은 사피온코리아와 AI 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이 합병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AI 반도체 기업 간 대승적 통합을 통해 글로벌 AI 인프라 전쟁에 나설 국가대표 기업을 만들겠다는데 양사가 합의한 결과다.


양사는 앞으로 2~3년을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에서 승기를 잡을 골든타임으로 보고 빠른 합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3분기 중 본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통합법인을 출범할 계획이다. 합병 비율 등은 본계약 체결 후 확정된다.

합병법인 경영은 리벨리온이 담당한다. 빠르게 변하는 시스템반도체 산업 특성상 대기업보다는 스타트업이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SK텔레콤은 전략적 투자자로서 합병법인의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피온 주주사인 SK스퀘어와 SK하이닉스도 합병법인 지원에 나선다.

리벨리온의 전략적 투자자인 KT도 기술 주권 확보 및 글로벌 AI 반도체 기업 탄생을 위해 합병에 동의했다.


이번 합병은 리벨리온의 상장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리벨리온은 최근 국내 증권사에 상장 주관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하며 IPO(기업공개) 준비에 착수했다. 리벨리온 주주들은 최대 2조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기대한다.

사피온과 리벨리온은 퓨리오사AI와 함께 국내 3대 AI 반도체사로 분류된다. 사피온은 2016년 SK텔레콤 내부 연구개발 조직에서 출발해 분사된 AI 반도체 기업이다. 2020년 국내 최초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를 선보였고, 지난해 11월 차세대 AI 반도체 'X330'을 공개했다. 사피온 지분율은 SK텔레콤이 62.5%, SK하이닉스가 25%, SK스퀘어가 12.5%로 현재 SK계열이 지분 대부분을 보유한다. 사피온은 지난해 7월 시리즈A 투자를 마무리하고 5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리벨리온은 2020년 박성현 대표와 오진욱 CTO(최고기술책임자) 등이 공동창업한 AI 반도체 팹리스 스타트업이다. 창립 후 2개 제품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AI 반도체 '아톰(ATOM)'이 상용화에 성공해 KT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도입됐다. 국내 최초로 개발된 LLM(초거대 언어모델) 지원 NPU다. 현재 LLM 시장을 겨냥한 차세대 AI 반도체 리벨(REBEL)을 개발 중이다. 리벨리온은 창립 3년 반 만에 기업가치 8800억원을 인정받는 등 빠르게 성장 중이다. KT가 지분 약 13%를 보유한 2대 주주로 누적투자금은 630억원이다. 최대주주는 박 대표 등 창업자들로 지분 약 40%를 보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