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2개 금융기관, 'K-조선'에 15조원 공급…중형 조선소에도 RG 발급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7 09:00
  • 글자크기조절

9개 은행과 무보, 중형 조선사 대상 RG 공급 확대

김주현 금융위원장/사진제공=머니S
관세청은 지난 1~20일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327억 달러, 수입은 9.8% 감소한 331억 달러로 각각 집계됐으며, 이 기간 무역수지는 3억400만 달러 적자를 기록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날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5대 대형은행 등 12개 금융기관이 국내 조선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총 15조원을 공급한다. 9개 은행과 무역보험공사(무보)는 중형 조선사를 대상으로 RG(선수금환급보증)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시중·지방은행이 함께 중형 조선사 RG 발급에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5대 시중은행은 11년만에 중형 조선사에 RG 발급을 재개한다.

금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K-조선 수출금융 지원 협약식'을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5대 대형은행(국민·하나·신한·우리·농협은행) 행장 △3개 지방은행(경남·광주·부산은행) 행장 △4개 정책금융기관(산업은행·기업은행·무역보험공사·수출입은행) 기관장 △3개 조선사(HD현대중공업 (157,600원 ▲300 +0.19%)·대한조선·케이조선) 대표가 참석했다.


시중은행, 정책금융기관 등 총 12개 기관이 의기투합한 건 치열해지는 글로벌 조선사 1위 경쟁에서 수주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국내 조선 산업은 대형사 중심으로 LNG 운반선 등 고부가 선박을 대량 수주하고, 4년 치 이상의 일감을 확보하는 등 호조세를 보였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선박 수출 규모는 총 104억달러로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 수주 호황에 따라 선박 건조 계약에 필수적인 RG 공급 확대도 필요했다.

우선 9개 은행(5대 대형은행+3개 지방은행+기업은행)은 중형 조선소가 이미 수주한 선박의 RG 발급 기한에 맞춰 각각 약 3000만달러, 총 2억6000만달러 규모의 RG 9건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총 7억달러(약 1조원) 선박 9척의 건조가 순조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무보는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중형 조선사 RG 특례보증 비율을 기존 85%에서 95%로 확대해 은행의 보증 부담을 기존 15%에서 5%로 낮췄다.

산업은행도 중형 조선사가 이미 수주한 선박들에 자체적으로 2억6000만달러 RG를 발급할 예정이다. RG 발급에 따라 총 5억7000만달러(약 7500억원) 규모의 선박 6척 건조가 순조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향후 수주 계약 건에는 선박 인도 일정에 따라 1억6000만달러의 RG를 발급할 예정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사진제공=머니S
김주현 금융위원장/사진제공=머니S
시중·지방은행이 함께 중형 조선사 RG 발급에 참여한 건 처음이다. 특히 5대 대형은행은 과거 조선업 침체로 인한 대규모 RG 손실을 경험한 이후 11년 만에 중형 조선사에 RG 발급을 재개했다. 이날 신한은행은 대한조선이 벨기에 선사로부터 수주한 원유운반선 1척에 1호 RG를 발급했다.

이미 4년 치 일감을 확보한 대형 조선사에는 5대 대형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총 8개 은행이 RG 발급을 분담했다. 다만 최근 고가 선박 수주 호황으로 대형 조선사 기존 RG 한도가 거의 소진됨에 따라 8개 은행은 현대계열 3사(HD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 비상장·현대미포조선)와 삼성중공업 (9,900원 ▲70 +0.71%)에 총 101억달러 신규 RG 한도를 부여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K-조선 세계 1위 유지를 위한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대형 및 중형 조선사의 동반 발전이 매우 중요하다"며 "수주-건조-수출 전 주기에 걸쳐 민관이 원팀으로 총력 지원하는 한편, 후발 경쟁국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한 'K-조선 초격차 기술 로드맵'을 7월 중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과거 조선업 침체로 중단됐던 시중은행의 중형 조선사 RG 발급이 재개된 것은 큰 의미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도 조선사의 금융 애로가 없도록 지원하고 업계와 지속 소통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