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해외증시

국내증시

[더그래픽]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

머니투데이    이지혜 디자인기자|입력 : 2023/07/21 07:50 |조회 24441
  • 0%
  • 0%
  •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2007년 KBS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해 축구 천재로 이름을 날렸던 이강인은 2011년 7월 당시 만 10살의 나이로 스페인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했다.

이후 2017년 12월 발렌시아 B팀 합류를 시작으로 2018년 10월에는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로 1군에 데뷔했다.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는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었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2021년 8월 마요르카로 이적하면서 본격적으로 두각을 드러내며 2022-23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라리가 올해의 팀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지난 7월8일, 파리 생제르망(PSG) 공식 홈페이지에 PSG 유니폼을 입은 이강인이 등장했다. PSG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빅클럽 중 하나로 한국 선수 입단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 그의 발끝에서 또 어떤 역사가 새로 만들어질지 기대된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