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1823.60 606.90 1221.20
▲31.72 ▲9.69 ▼8.1
+1.77% +1.62% -0.66%

[2분경제] 사스, 메르스에 최대 13% 증시폭락, 우한 폐렴은?

머니투데이|입력 : 2020.01.29
  • 0%
  • 0%

#2분경제 #경제공부 #우한폐렴
전 세계 금융시장은 주요 전염병에 영향을 받아왔다. 과거 사스 사태 당시 미국의 S&P500 지수는 12.8% 하락했다. 에볼라 바이러스 당시엔 5.8%, 가장 최근인 지카바이러스 때는 66거래일 동안 12.9%가 떨어졌다.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미국 증시는 28일 기준 1.6% 하락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씨티그룹 보고서를 인용해 과거 사례에 비춰볼 때 신종 코로나로 주가가 추가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씨티그룹은 “2003년 사스 사태는 그동안 전염병 위기를 생각하지 않고 있던 펀드매니저들의 태도를 바꿔 놓았다”며 “메르스, 에볼라, 지카 바이러스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감염의 정도와 치료법 등에 대한 제한적 정보 때문에 시장에 우려를 몰고 왔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를 과거 전염병 위기와 비교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주장도 있다. 데이터트렉 리서치의 니콜라스 콜라스 회장은 "사스 당시와 비교할 때 현재 중국의 국가 의료시스템은 훨씬 더 선진화돼 있다"고 밝혔다. 중국이 사스 때보다는 이번 신종 코로나에 훨씬 더 잘 대처할 것이란 입장이다.

신종 코로나 여파에도 뉴욕 증시는 28일 깜짝 반등했지만 아직 안심할 때가 아니라는 지적이 많다. 최근 급락에 대한 반작용으로 올랐지만 아직도 불확실성이 많이 남았다는 것이다. 앞으로 몇 주 동안은 큰 변동성이 예외가 아니라 일상으로 보이는 만큼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다.

전염병에 따른 증시 폭락과 우한 폐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 [2분경제]에서 알 수 있다.

영상 편집 : 방진주 인턴
나레이션 : 김소영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MT QUIZ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