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달아오른 민주당 선거인단 모집…목표 200만→250만 '상향조정'

[the300] "역선택 무의미…법적 조치는 선동 세력에 한다는 것"

머니투데이 이재원 기자 |입력 : 2017.02.17 15:58
폰트크기
기사공유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양승조 부위원장이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양승조 부위원장이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선 선거인단 접수 시작 사흘만에 30만여명을 모집한 더불어민주당이 목표를 200만에서 250만으로 상향조정했다. 접수 첫날부터 문의전화가 폭주하는 등의 높은 관심도를 반영한 조치다.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오후 브리핑을 갖고 "경선 선거인단 모집을 200만명 정도로 예측했는데, 분위기를 보니 250만명 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모집에는 첫날에만 전화 문의가 71만건 폭주했다. 이는 2012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4주동안 총 88만명의 선거인단이 등록한 것에 비해 폭발적인 반응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 16일부터는 원활한 접수를 위해 콜센터 직원을 기존 180명에서 300명으로, 이날까지 총 400명으로 증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28만2000여건의 선거인단 접수가 이뤄졌다. 이 중 권리당원은 19만5000여명 수준이다.

양 위원장은 "20일 부터 은행 공인인증서를 이용한 인터넷 접수까지 개시되면 하루 10만명의 접수도 예상한다"며 "탄핵 심판 이후 이뤄질 2차 선거인단 모집은 더 활성화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현재 인터넷 접수는 4400원의 발급비용이 있는 범용 공인인증서를 이용해서만 가능하다.

선거인단 등록에서 실제 거주지와 지역을 다르게 입력해도 접수되는 것에 대한 지적에는 "처음부터 검증이 안 되는 시스템이라는 것을 알고 시작한 것"이라면서 "경선을 실제 해보면 (마지막 경선지인) 수도권에서 전체 투표의 50% 이상이 나오는 만큼 수도권 거주자들이 역선택을 위해 지방으로 주소지를 옮기는 일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고 우려를 일축했다.

또 역선택 우려를 표하는 일부 당 지도부 의견에 대해서도 "완전국민경선제 도입 과정에서 역선택 우려는 당연히 나오는 것"이라면서 "교체를 갈망하는 국민 열망이 강한 만큼 역선택으로 경선 결과가 좌지우지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못박았다.

이날 오전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역선택을 시도하는 세력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선동하는 세력에 대해 업무방해죄 등으로 처벌할 수 있다는 얘기"라며 "역선택 행위 자체에 대해 처벌할 방법은 없다"고 설명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