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운명의 날 '朴의 방패'는 유영하·정장현 변호사

'사건 오래 맡아 익숙할 것' 평가… '특수본에 부족한 경력 아니냐' 분석도

머니투데이 김종훈 기자 |입력 : 2017.03.20 16:19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조사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유영하 변호사(왼쪽)와 정장현 변호사가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조사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유영하 변호사(왼쪽)와 정장현 변호사가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21일 서울중앙지검 조사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조력자'가 될 변호인은 유영하 변호사, 정장현 변호사다. 두 변호사는 서울중앙지검 이원석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을 전면에 내세운 검찰과 일합을 겨뤄야 한다.

검사 출신인 유 변호사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되자 지난해 11월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됐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최씨의 공범으로 지목하자 "사상누각", "환상의 집"이라며 수사결과를 부정했다.

헌법재판소에서 진행된 탄핵심판에서도 박 전 대통령의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했다. 유 변호사는 헌재의 파면 결정 후 박 전 대통령과 가장 긴밀하게 접촉 중인 인물로 전해졌다. 그는 최근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에 6~8시간씩 머물렀다.

부부장검사를 지낸 정 변호사도 대리인단 소속이었다. 헌재 대심판정에서 "이번 국정농단 사건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음해"라며 그의 증인 출석 때까지 탄핵심판 선고를 늦출 것을 주장했다. 증인으로 나온 차은택씨에 대한 신문 도중에는 "고 전 이사가 돈 때문에 최씨와 성관계해야 하는 고역을 느꼈다고 하지 않았느냐" 등의 질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두 변호사는 검사 출신으로서 검찰 수사기법에 익숙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검사장급 지위를 지낸 경력이 없어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맞서기에 부족하지 않느냐는 분석도 있다.

두 사람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오전 삼성동 사저를 찾아 수사에 대비했다. 박 전 대통령의 다른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나뭇잎'까지 보실 수 있게 변론을 준비 중이고, 다른 변호인들은 '숲'을 볼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