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MusT]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출두 "수사 불공정했나"란 질문에..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 박광범 기자, 홍재의 기자 |입력 : 2017.03.21 11:27|조회 : 14674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출두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중 3번째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출두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중 3번째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 11일 만인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나온 박 전 대통령은 경호차량을 통해 8분 만에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취재진 앞에 섰다.

감색 코트를 입은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잠시 머뭇거리다 '검찰 수사가 불공정했다고 생각하나'란 질문을 받고 입을 뗐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짧은 두 마디를 남긴 박 전 대통령은 곧바로 계단을 올라 검찰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피의자' 박 전 대통령은 미르·K스포츠재단의 기금 모금, 삼성 뇌물수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지원배제명단) 작성·관리 등 모두 13가지 피의사실에 대해 검찰 조사를 받는다. 검찰은 자정 이내에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밤샘 수사 가능성도 점쳐진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