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잉글랜드 국대 출신' 에히오구, 심장 마비로 사망

머니투데이 김지현 기자 |입력 : 2017.04.21 23:28
폰트크기
기사공유
우고 에히오구. /AFPBBNews=뉴스1<br />
<br />
우고 에히오구. /AFPBBNews=뉴스1



전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우고 에히오구가 향년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1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의 U-23 코치 에히오구가 세상을 떠났다. 전날 훈련장에서 갑작스러운 심장 발작으로 쓰러진 뒤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깨어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에 토트넘은 성명을 통해 "에히오구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것에 진심으로 슬픔을 느낀다. 에히오구는 심장 발작으로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이미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토트넘의 수석코치 존 맥더못은 "클럽 전체가 슬픔에 잠겨있다. 우고의 존재감은 대체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그의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넨다"고 슬퍼했다.

한편 에히오구는 애스턴 빌라(1991~2000)와 미들즈브러(2000~2007)에서 선수 생활을 하면서 4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