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文 대통령 탈원전 선언, 두산重 '8조' 시장 증발 우려

건설 중 신고리 원전 및 추가 원전사업 규모 최소 8조원, 화력발전 중단도 발등의 불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입력 : 2017.06.19 12:05|조회 : 20091
폰트크기
기사공유
19일 영구정지에 들어간 고리 1호기 전경/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19일 영구정지에 들어간 고리 1호기 전경/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현실화되며 두산중공업 (18,850원 상승550 -2.8%)의 발에 불똥이 떨어졌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원자력발전설비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어서다. 기존에 진행 중인 원전 건설을 포함, 예정된 건설까지 모두 백지화될 경우 두산중공업은 최소 8조원 규모의 시장을 잃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부산시 기장군 고리원전에서 열린 고리 1호기 퇴역식에서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할 것"이라며 "원전 중심의 발전 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건설 중인 신고리 5, 6호기와 관련,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비용, 보상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전 설비 업계는 이날 발표가 그동안 공약으로 존재하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현실화된 것으로 해석한다.

탈원전 정책 현실화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당장 건설 중인 신고리 5, 6호기 관련 일감 증발 가능성이 과제로 다가 왔다.

두산중공업은 2014년 한국수력원자력과 신고리 원전 5, 6호기 주기기(원자로, 증기발생기, 발전터빈 등) 공급계약을 맺고 전체 2조3000억원의 계약금 가운데 절반 수준인 1조1700억원 가량의 금액을 받은 상태다. 신고리 원전 5, 6호기가 백지화될 경우 나머지 1조 1300억원의 도급잔액 만큼의 일감이 사라진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주기기 공급 외에 건설공사 관련 도급잔액도 약 3900억원 정도 남아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신규 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로 추후 국내에서 추가 원전사업 수주 가능성도 막히게 됐다. 우선, 두산중공업이 1년 이상 기다리던 경북 울진 신한울 원전 3, 4호기 수주가 사실상 무산됐다. 관련 수주 규모는 2조20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됐었다.

이 밖에 경북 영덕에 건설 예정이던 천지 1, 2호기 및 아직 건설 예정지가 정해지지 않은 2개 원전도 수주 가시권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들 원전은 신한울 원전보다 시설용량이 크고 차세대 설비가 적용될 예정이어서 수주 규모는 최소 4조4000억원이라는 것이 업계 관측이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이 실제 중단되고 추후 예정된 원전 건설이 모두 백지화될 경우 두산중공업은 최소 8조원 가량의 시장을 잃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착공률 10% 미만의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중단한다는 방침을 세운 점도 두산중공업의 부담을 더 키운다. 두산중공업은 건설중단 대상인 석탄화력발전소 9기 가운데 5기에 주기기를 공급하기 한 상태다. 업계에서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도 가시화될 경우 두산중공업이 입게 될 타격이 2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금일 대통령 발표가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것은 아니었다"며 "추후 전력 수요를 감안해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4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ni7GJhvwiMJyKq  | 2017.06.21 04:24

생각하는..공무우ㅗㄴ좀되자역행하냐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