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제보조작 부실검증' 김성호 재소환…윗선 개입 입증 막바지

공명선거추진단 부실검증·조작 사전인지 주목 당 지도부와 핵심 연결고리…검찰 수사 분수령

뉴스1 제공 |입력 : 2017.07.18 05:10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김성호 전 의원. 2017.7.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성호 전 의원. 2017.7.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8일 부실검증 의혹을 받는 김성호 전 의원(55)을 소환한다. 검찰은 김 전 의원을 상대로 사전인지 여부를 추궁하는 등 '윗선' 개입을 입증하기 위한 막바지 수사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이날 오전 10시에 김 전 의원을 두번째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전 의원은 지난 3일 소환돼 13시간에 걸친 고강도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19대 대선 과정에서 안철수 대선캠프 공명선거추진단의 수석부단장직을 맡아 5월5일과 7일, 두차례에 걸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채용 특혜의혹과 관련한 폭로 기자회견을 주도했다.

현재 김 전 의원은 이유미씨(38·구속기소)가 조작한 제보내용을 바탕으로 준용씨 취업 특혜의혹을 제기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등)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소환조사에서 김 전 의원이 허위 제보 내용에 대해 이준서 전 최고위원(40·구속)의 말만 믿고 검증책임을 소홀히 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아울러 조작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는지, 당 윗선에 이 내용을 보고하지는 않았는지도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이유미-이준서-김인원·김성호로 이어지는 제보조작 보고체계에 따라 인물들을 순서대로 소환하면서 사실관계들을 정리해왔다. 수사에 따라 이유미씨는 제보를 조작한 혐의가 입증돼 구속기소 됐고, 이 전 최고위원은 이를 방조·조장한 고의성이 인정돼 구속된 상태다.

김 전 의원은 이 사건을 둘러싼 주요 피고발인 가운데 '윗선개입' 여부를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핵심 연결고리다. 그는 공명선거추진단 내 보고체계에서 단장인 이용주 의원 바로 아래에서 일련의 검증내용을 이 의원 및 당 지도부에 보고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검찰이 이날 소환조사에서 공명선거추진단 부실검증이나 조작 사전인지 여부를 입증할 수 있느냐에 따라 윗선 인물에 대한 소환도 급물살을 타거나 정체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김 전 의원을 상대로 당시 제보를 둘러싼 검증과정에 대한 사실관계들을 재차 확인할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앞서 조사받은 김인원 변호사의 진술 내용과 비교·대조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