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오늘 밤 페르세우스 '별똥별' 쏟아진다…시간당 최대 '100개'

밤 11시부터 이튿날 새벽까지…시간당 최대 100개 관측 전망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입력 : 2017.08.12 21:54|조회 : 7041
폰트크기
기사공유
페르세우스 유성우. /사진출처=국제유성기구(IMO)
페르세우스 유성우. /사진출처=국제유성기구(IMO)
오늘 밤(12일)부터 내일 새벽까지 화려한 별똥별쇼가 펼쳐질 전망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늘 밤 11시부터 내일 오전 일출 직전까지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일어난다고 밝혔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사분의 자리,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꼽히며 내일 새벽 3시쯤에는 시간당 최대 100개에 달하는 별똥별을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번에는 달빛이 밝아 유성우를 제대로 감상하기 위해서는 인공 불빛이 많은 도심보다는 캄캄한 시골의 탁 트인 장소가 더 좋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매년 8월 볼 수 있으며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우주 공간에 뿌린 먼지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와 충돌하면서 일어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