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전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대국민 사과문'

13일 오후 경찰 지휘부 회의 긴급 소집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 |입력 : 2017.08.13 15:43
폰트크기
기사공유
13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사진=김창현 기자
13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사진=김창현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했다. 일명 '민주화성지' 논란으로 불거진 경찰 지휘부 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조치다.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치안총감·차관급)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을 비롯해 수도권 지방청장들(서울·인천·경기남부청장, 치안정감)과 경찰청 과장급(총경) 이상 간부 전원이 참석했다. 전국 각 지방청에서도 화상 회의 방식으로 모든 지휘부가 참여한다.

이날 김 장관은 국민의 우려가 큰 점을 강조하면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아래는 사과문 전문.

12만 경찰이 한마음으로 반성하고 거듭 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최근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부끄럽고 죄송한 일입니다. 행정안전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립니다. 국민 여러분의 노고를 덜어드려야 할 텐데, 오히려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자세를 다시 가다듬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부탁드립니다. 경찰이 거듭나는 걸 전제로, 경찰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십시오. 불미스런 내홍의 목욕물을 버리려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인권 경찰로의 재탄생이라는 아기까지 버릴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지난 겨울, 국민 여러분께서는 촛불을 드셨습니다. 수백만 시민이 질서정연하고도 뜨겁게 ‘나라다운 나라’를 꿈꾸었습니다. 그때 경찰은 여러분 곁에서 촛불을 지켰습니다. 단 한 건의 불미스런 사건도, 사고도 없었습니다. 그때 자세로 돌아가겠습니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겠습니다. 반드시 국민 여러분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옷깃을 여미고 국민 여러분 앞에 약속드립니다. 국민의 인권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경찰로 거듭나도록 이 자리에 있는 경찰 지휘부와 함께 저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심기일전하겠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12만 경찰 상하가 한마음이 되겠습니다.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을 바탕으로 삼겠습니다. ‘인권 경찰, 민주 경찰’로 거듭나도록 하겠습니다.

경찰을 과감하게 개혁하겠습니다. 잘못된 관행과 제도적 적폐를 청산하고 구태를 벗어던지겠습니다. 시대적 과제가 경찰 앞에 놓여있기 때문입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은 새 정부의 핵심적 국정 과제입니다. 국민의 헌법적 권리를 활짝 꽃 피워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한 첫 관문입니다.

지켜보아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진달래
진달래 aza@mt.co.kr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사건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