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사드 후폭풍 韓부품업계 고육지책 "30%싼 중국형 상품만들자"

中대금인하 압박에 "별도 현지화 저가부품 내놓겠다" 건의..전략수정, 양자 협의 등 현실적 걸림돌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김남이 기자 |입력 : 2017.09.06 05:30|조회 : 5742
폰트크기
기사공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을 비롯한 완성차 5개사 대표, 부품업체 관계자들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열린 '산업부-자동차업계 간담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뉴스1<br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을 비롯한 완성차 5개사 대표, 부품업체 관계자들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열린 '산업부-자동차업계 간담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뉴스1
중국 시장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 이슈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한국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고육지책으로 "30% 싼 중국 현지화 부품을 내놓을 테니 공급할 수 있게 해달라"고 정부와 완성차 업계에 요구하고 나섰다.

최대 납품처인 베이징현대(현대차 중국 법인)에서 대금 지급이 적게는 3.5개월 길게는 반년 이상 미뤄지면서 벼랑 끝에 몰리자 마지못해 차선책을 제시한 것이다.

◇中대금인하 압박에 "별도 저가형 부품 내놓겠다" 건의= 5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부품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등은 "중국 시장에서 토종 브랜드가 한국 브랜드에 비해 30% 정도 가격 경쟁력이 있다"며 "우리 업계도 기존 부품보다 스펙이 하향되더라도 30% 더 싼 현지형 부품을 내놓을 테니 이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자"고 정부와 현대·기아차 등에 건의하고 있다.

한마디로 현대·기아차 중국 법인에 기존보다 30% 싼 저가형 완성차 모델을 새로 내놓자고 역제안을 한 셈이다.

이는 최근 현대차 (151,000원 상승500 -0.3%)의 중국 파트너사인 베이징기차의 단가 인하 요구가 거세지는 데 대한 대안 격이다.

사드 이슈로 베이징현대 판매량이 급감하자 베이징기차 측에선 목표 이익을 맞춰야 한다며 협력 업체들에 30% 가까이 단가 인하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맞추지 못할 경우 대금 지급이 미뤄지고 있다는 전언이다.

베이징현대는 현대차와 현지 업체인 베이징기차가 50대 50의 지분 구조로, 각각 생산과 재무를 주로 전담하고 있다.

다른 공급처도 많아 상대적으로 아쉬울 것 없는 유럽 등 외국계 부품사들은 즉각 반발하며 납품을 중단했고, 결국 지난달 30일 베이징현대 중국 4개 공장이 올스톱됐다가 우여곡절 끝에 재가동됐다. 일주일도 채 안돼 이날 창저우 4공장 가동이 다시 멈췄다.

그러나 현대차그룹 의존도가 절대적인 한국계 부품사들은 이도 저도 못하고 속앓이만 하는 상황이다. 베이징현대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 그로 인한 손실이 고스란히 부품사들로 돌아오는 악순환을 겪을 수밖에 없다.

◇전략 수정, 양측 협의 등 현실적 걸림돌= 일부 2·3차 군소 한국계 부품업체들이 부도 위기까지 몰린 가운데, 일각에선 베이징기차가 자신들이 콘트롤 하기 쉬운 중국 토종 부품업체들로 물갈이하려는 포석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정진행 현대차 사장(대외협력 담당)도 "20~30% 단가인하는 과하다"며 "그렇게 되면 협력업체들이 다 망한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조합 고위 관계자는 "기존 부품 가격을 30%까지 깎는 것은 현실적으로 말이 안된다"며 "중국 토종 업체들과 비슷한 수준이라면 낮은 가격에 만들어 공급할 수 있으니 이 부품들을 활용해 달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내 부품사들의 건의가 실현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베이징현대의 중장기 전략을 수정해야 하는 데다, 신차에 대해서도 양측 협의를 거쳐야 하는데 현재 사드 정국으로 관계가 경색돼서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베이징기차는 국영기업이라 중국 정부 입김이 많이 작용하다보니 기본적으로 재무제표가 중요하지만 정치 논리가 우선일 수밖에 없다"며 "근본적으로 정치외교적 대외 변수(사드)가 해소되지 않으면 사태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9월 5일 (17:14)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Haisung Park  | 2017.09.08 08:52

장기적으로 볼때 민주화되지않은 1당독재 체재의 조폭정치에서는 언젠가 뒤통수 맞게 되어있는것. 서둘러 철수하고 그돈으로 핵무기 구입하여 베이징향해 설치하는게 나라안빼았기는 최선의 길...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