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전국구 도약하는 '제주소주'…이마트 유통파워 통할까

신세계그룹 전국 유통채널 통해 판매 본격화…'정용진 소주' 입소문, 가정용 시장 잡을지 관심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입력 : 2017.09.14 15:44
폰트크기
기사공유
전국구 도약하는 '제주소주'…이마트 유통파워 통할까

신세계그룹이 지난해 인수한 '제주소주'의 새 브랜드를 공식 론칭하고 주류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이마트·신세계백화점·이마트24·트레이더스 등 신세계그룹의 막강한 유통망과 결합해 국내 소주시장에 판도 변화가 찾아올 지 여부에 업계 관심이 쏠린다.

신세계그룹은 오는 15일 제주소주의 새 브랜드 '푸른밤' 제품을 공식 출시하고 그룹 계열사 전국 매장을 통해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지역의 경우 신세계 유통채널 뿐 아니라 일반 주류업소에서도 제품을 판다. 이번에 출시하는 제품은 '짧은밤'(알코올도수 16.9%)과 '긴밤'(20.1%) 등 2종으로 용량은 모두 360㎖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푸른밤은 차별화한 정제 공법으로 기존 소주와 확실한 차별화를 꾀했다고 신세계는 설명했다. 제주의 깨끗한 화산암반수를 활용한 데다, 5단계에 걸친 초정밀 여과과정으로 알코올 향과 끝 맛에 깔끔함을 더했다.

72시간의 숙성공법을 통해 부드러움을 높였다. 최신 위생검사 설비를 도입하는 등 위생과 안전성에서도 완성도를 높였다. 김운아 제주소주 대표는 "맛, 품질 등에서 기존 소주 제품과 차별화를 두는 한편 제주의 감성을 더하는데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전국구 도약하는 '제주소주'…이마트 유통파워 통할까
주류업계에선 막강한 이마트 유통파워를 등에 업은 푸른밤이 얼마나 빨리 자리를 잡을 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제주소주의 지난해 매출액은 1억6000만원에 불과하지만 전국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본격 판매를 시작하면 급성장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국내 소주시장은 '하이트진로'(참이슬)와 '롯데주류'(처음처럼)가 주도하는 양강 구도다. 업계 1위 하이트진로의 시장 점유율이 50% 이상으로 2위 롯데주류(20% 안팎)와 격차는 큰 편이다. 이어 '무학', '금복주', '보해' 등 지역 업체가 3~5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이밖에 '맥키스컴퍼니'(옛 선양), '대선주조', '한라산' 등 지역 소주브랜드가 있지만 시장 점유율이 미미한 데다 수도권 등 다른 지역 유통망이 전무하다.

업계는 '정용진 소주'로 입소문이 난 푸른밤이 가정용 주류시장에서 자리를 잡으면 시장 점유율이 미미한 중하위권 경쟁이 치열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세계는 단기간 소주시장 판도를 바꾸기보다 주류 제품 출시를 본격화한다는 점에 의미를 두는 분위기다. 유통시장 라이벌인 롯데와 주류사업에서도 맞붙을 발판을 마련한 것도 자체 성과로 평가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신세계의 유통파워를 무시할 수는 없지만 소주 등 주류사업은 유흥시장에서 판매되는 물량이 전체의 60~70%에 달한다"며 "유흥시장 영업라인을 가동하지 않고 가정용 소주 판매만으로는 시장 판도를 흔들기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