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文대통령 "촛불 뜻 적폐청산, 앞 정부 심판·편가르기 아냐"(종합)

[the300]野 '분열' 지적에 촛불 1주년 맞춰 화합 시그널…"경제 적폐도 청산해야 우리 경제 활력"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입력 : 2017.10.28 17:53|조회 : 7819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당선 전인 지난해 12월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여의도 촛불'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당선 전인 지난해 12월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여의도 촛불'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로 촛불집회가 시작한지 1주년 되는 28일 국민의 뜻인 적폐청산은 편 가르기가 아니라는 메시지를 내며 화합을 강조했다. 야당 등 일각에서 적폐청산에 대한 우려와 반발을 나타내며 국민 통합을 저해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한 답변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세계한상대회에 참석한 동포경제인들과 만나 "'적폐청산'이라고 하니까 마치 그것이 편 가르기 또는 지금 정부가 앞 정부를 사정하거나 심판하는 것처럼 여기는 분들도 일부는 있는 것 같지만 그렇지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에 대해 "비단 앞의 정부에서만 만들어졌던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해방 이후에 성장만능주의와 물질만능주의 등 어떤 사상을 추구하는 사이에 그 그늘 속에서 생겨났던 여러 가지 폐단을 말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적폐청산은 오래된 폐단들을 씻어내고 정말 정치를 바르게 해서 대한민국을 정의로운 대한민국, 또 나라다운 나라로 만들자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보수·진보, 여야, 과거의 어느 정당에서 있었다거나 과거의 어떤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다는 것하고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적폐청산 방법에 대해서는 다양한 생각들이 있을 수 있겠지만 적폐를 청산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야 된다는 대의에는 누구나 같은 뜻일 것"이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은 경제와도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경제 적폐' 청산 의지도 다졌다. 그는 "우리 경제가 저성장의 늪으로 빠져든 이면에는 여러 불공정한 경제들과 특권경제 등이 우리 경제의 활력을 뺏고 걸림돌이 된다"며 "경제에 있어서도 적폐를 청산해 내는 것이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주고 (우리나라를) 저성장에서 벗어나게 만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대한민국은 한강의 기적으로 아주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루고 6월 항쟁으로 민주화도 이룬 아주 자랑스러운 나라였으나 요 근래 얼마 동안 여러모로 부끄러운 모습을 보였다"며 "우리 국민들이 대한민국의 위기를 극복해내고 대한민국의 국격을 바로 세워주셨다"고 촛불에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따로 발표한 촛불 1주년 메시지에서도 "촛불은 이념과 지역과 계층과 세대로 편 가르지 않았다"며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요구하는 통합된 힘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촛불은 끝나지 않은 우리의 미래"라며 "국민과 함께 가야 이룰 수 있는 미래이고 끈질기고 지치지 않아야 도달할 수 있는 미래"라고도 말했다. 그는 "촛불의 열망과 기대를 잊지 않겠다"며 "국민의 뜻을 앞세우고 국민과 끝까지 함께 가겠다"고도 말했다.

앞서 이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촛불 1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에게 통합에 힘써달라는 주문을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1년 전 대한민국을 밝힌 촛불은 정치권이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포용과 협치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는 국민의 요구였음을 잊지말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손 대변인은 "반대의 목소리도 국민"이라며 문재인 정부에 "반대의 목소리도 포용하고 협치를 위한 길을 더 열어달라"고 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촛불은 국민의 것이지 문재인 정부의 것이 아니"라며 "필요한 개혁은 하되 국민을 통합하는 나라가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은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대통령이길 바라지 어느 한쪽의 이념·정파·세력의 대통령에 머무르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ivimsj  | 2017.10.28 23:27

아이구 바보들 거짓에 놀아나는 단체들 뼝아들아 공산주의 나치단체보다 더하다. 뼝신들..누굴 믿어도 소용이 없다. 이정도로 만들고 세월이 자났으면 완전 끝난겁니다. 김대중이 뭔납치를 ...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