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김동연 "올해 세수 260조원 초반 예상…국채상환 포함해 고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7.11.14 16:27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예산안 심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1.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예산안 심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1.14/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올해 세수는 260조원 초반으로 생각된다"며 "초과세수 사용방법은 국채상환을 포함해 다양하게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올해 초과세수를 국채상환에 먼저 사용해야 한다'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초과세수 중 6조원 정도는 일시적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동산 호조에 따라 양도소득세가 2조원 중반대로 더 들어오고 신고세액공제 축소로 증여세도 1조원 가량 추가 확보됐다"며 "지난해 발생한 지진·태풍에 따른 올해 이월세수도 2조원 가까이 된다"고 말했다.

기재부가 지난 10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11월호'에 따르면 1~9월 누적 국세수입은 207조1000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8조원 늘었다. 김 부총리는 지난 8월 '2018년도 예산안' 발표 당시 올해 초과 세수를 15조원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1~9월 초과세수는 김 부총리 예상을 훌쩍 넘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