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3.24 827.49 1108.90
▲13.13 ▲12.1 ▼0.2
+0.56% +1.48% -0.02%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수능 1주일 연기… "수험생 안전 고려한 결정"

(상보) [수능 연기]김상곤 부총리, 15일 긴급 지진 대책 발표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입력 : 2017.11.15 21:07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북 포항 북구 북쪽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16일 열릴 예정이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일주일 연기해 23일에 실시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7.11.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북 포항 북구 북쪽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16일 열릴 예정이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일주일 연기해 23일에 실시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7.11.15/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전날 지진이 발생하면서 교육부가 시험을 1주일 연기했다. 이에 따라 수능 직후로 예고된 대학별 고사 등의 일정도 줄줄이 미뤄질 전망이다. 16일 수능이 치러질 예정이었던 학교는 임시 휴업한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5일 밤 8시 서울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발표했다. 이날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에서는 규모 5.4의 지진 등이 발생했다. 김 부총리는 "우리부는 학생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과 시험 시행의 공정성 및 형평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18학년도 수능시험을 1주일 연기한 23일에 시행키로 결정했다"고 발했다. 이어 "지난해 경주 지진의 경우에도 지진이 발생한 다음날 46회의 여진이 발생한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정은 포항 지역의 지진 피해 상황이 예상보다 큰 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포항 지역의 시험장은 예비시험장을 포함, 총 15곳이다. 이 중 11곳에서 피해가 발견됐다. 김 부총리는 "행정안전부와 경북교육청으로부터 수능 연기를 건의했다"고 말했다. 포항고는 시험장 균열이 많았고 포항장성고는 체육관 뒷편 돌이 떨어지는 등 피해가 있었다. 포항이동고는 시험장 3개 에어컨이 작동 불가한 상태인데다 예비 시험장인 포항중앙고에도 운동장에 금이 가는 등 피해가 보고됐다.

당초 교육부는 지진이 발생한 직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수능 강행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날 교육부 관계자는 오후 3시 경 "고사장 피해는 포항을 비롯해 전국에서 다 파악하도록 지시했으나 피해 상황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문제가 있다면 미리 준비한 예비시험장에서 시행하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수능에 대한 관리 대책을 지시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이날 지속적으로 포항에서 여진이 발생, 지진 하루 후엔 안전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높다는 지적이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예정됐던 수능 일정이 줄줄이 연기될 전망이다. 당장 이번 주말부터 논술을 치르는 대학들은 시험을 미룰 것으로 보인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위원장은 "사정상 모든 일정이 연기될 것이며 곧장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과 이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춘란 교육부 차관 등이 주재하는 회의를 통해 향후 일정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밖에 고사장으로 지정된 고등학교는 16일 하루 임시 휴업에 들어간다. 보안 상 이유로 출제장소에서 나가지 못한 출제위원들도 수능 전까지 출입이 금지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