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신한은행 OUT!"…뿔난 가상화폐 투자자들

신한은행 암호화폐 거래용 실명확인서비스 도입 연기…은행권 압박 반대 청원 줄이어

머니투데이 신현우 기자 |입력 : 2018.01.12 09:33|조회 : 94614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국내 가상통화(암호화폐) 관련 커뮤니티
/사진=국내 가상통화(암호화폐) 관련 커뮤니티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신한은행이 가상통화(암호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연기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자자 사이에서 해당 은행 불매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정부간 합의되지 않은 '암호화폐거래소 폐지 법제정' 발언에 이어 연이은 악재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것.

12일 국내 가상통화 관련 커뮤니티 등을 살펴보니, '신한은행 불매'를 독려하는 게시글이 이어지고 있다. 신한은행 계좌나 신용카드를 해지하겠다거나 신한은행 급여통장을 바꾸겠다는 등의 글이다.

투자자 A씨(33)는 "당초 신한은행은 정부 특별대책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었는데 정부의 암호화폐 시장 압박에 눈치가 보여 뒤로 물러선 것 아니냐"며 "투자자들 역시 일정 수준의 규제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기다리고 있었는데 배신당한 기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전방위적인 압박도 정도가 치나친 듯 하다. 기존 계좌 해지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은행권 압박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정부 개입 금지, 가상화폐 폐쇄 철회 및 은행권 압박 중단하라 등의 청원이 올라와 있다.

한 청원자는 "청와대가 표면 위에 안 나오고 은행권을 압박하고, 이들을 통해 거래소 숨통을 조이는 것 아닌가 싶다"며 "부동산 규제는 왜 이처럼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건지. 청년실업 문제니 일자리창출이니 말하지 말고 지금 현상황을 구제해 줘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청원자는 "4차산업을 육성하고 지원해야할 시기에 쇄국정책같은 것을 한다는게 말이 되냐. 이미 다른 선진국에서는 제도를 만들어 잘못된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운영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국민의 재산권을 무시하고 뒤로는 은행을 압박해 지원 못하게 하는 것이 시대의 흐름에 올바르고 적절한 대응인가 의심스럽다. 은행권 압박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