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7.51 739.15 1126.50
보합 22.39 보합 7.65 ▼1.5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평창 줌인] 김민석, 亞 최초 1500m 메달.. 꼬맹이에서 괴물이 되다

머니투데이 강릉=김동영 기자 |입력 : 2018.02.14 09:18
폰트크기
기사공유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낸 김민석. /사진=김창현 기자<br />
<br />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낸 김민석. /사진=김창현 기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김민석(18·평촌고)이 사고를 제대로 쳤다.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 선수 최초의 1500m 메달이다. 꼬맹이에서 '괴물'이 됐다. 미래가 더 밝은 모습이다.

김민석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강릉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 결선에서 1분44초93을 기록하며 동메달을 따냈다.

2014년 16세의 나이에 국가대표에 선발된 김민석은 이승훈(29·대한항공)의 대를 잇는 차세대 에이스로 불렸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자신의 첫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가능성은 충분했다. ISU 월드컵 대회에서 상위에 올랐고, 2017년 종목별 세계선수권 1500m에서는 5위에 자리했다. 지난해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1500m 금메달도 김민석의 몫이었다. '강력한 우승후보'까지는 아니어도 '충분히 기대를 걸 수 있는 자원'이었다.

그리고 당당히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자신의 첫 올림픽에서, 한국을 넘어 아시아 최초로 남자 1500m에서 메달을 딴 선수가 됐다. 어마어마한 타이틀을 따낸 것이다. 김민석 스스로도 "큰 영광이다.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쉬지 않고 열심히 달려가겠다"라며 웃었다.

김민석의 레이스 모습. /사진=김창현 기자<br />
<br />
김민석의 레이스 모습. /사진=김창현 기자


이날 김민석의 레이스를 지켜본 이강석 KBS 해설위원은 "김민석이 1분44초대 기록을 탄 것이 컸다. 그렇게 하고 기다리면 메달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뒷 선수들에게도 부담을 줄 수 있었다. 만약 김민석이 1분45초대 초중반의 기록을 탔다면, 상황이 달랐을 것이다"라고 짚었다.

더불어 "1500m는 유럽 선수들이 강하다. 체력과 스피드, 순발력까지 다 갖추고 있다. 네덜란드를 비롯한 유럽선수들이 1등을 해왔다. 이런 상황에서 김민석이 유럽 선수를 끌어내리고 그 자리에 들어갔다. 모든 메달은 귀중하지만, 김민석의 1500m 메달은 2~3배 더 대단한 결과다"라고 강조했다.

이강석 위원은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에이스였다. 대표팀 맏형 시절 막내로 김민석을 받았다. 김민석을 잘 아는 사람인 셈이다. 어리디어린 김민석이 어느새 성장해 위업까지 달성했다.

이강석 위원은 "2년 전 내가 대표팀에 있을 때, 내가 나이가 가장 많았고, 김민석이 가장 어렸다. 내가 '꼬맹이'라고 불렀다. 그만큼 어렸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때 김민석이 1500m를 타는데, 첫 월드컵에서 유럽 선수들과 붙어도 주눅들지 않고 타더라. 우리나라 1500m를 이끌어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이제는 김민석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에서 독보적인 선수가 됐다"라고 말했다.

김민석의 별명은 '괴물'이다. 그만큼 강력함을 갖추고 있다는 의미다. 불과 2년전 '꼬맹이'였던 김민석이 이제 진짜 괴물이 됐다. 김민석은 "괴물로 가는 한 걸음을 내딛은 것 같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아직 만 18세. 앞길이 창창하다. 이후가 더 기대되는 모습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