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1.71 744.15 1128.40
보합 5.45 보합 3.67 ▼3.7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평창] '첫골' 랜디 희수 그리핀 "나는 영웅 아냐.. 우리 팀이 자랑스럽다"

머니투데이 강릉=김동영 기자 |입력 : 2018.02.14 20:02
폰트크기
기사공유
일본전 이후 기자회견에 나선 랜디 희수 그리핀. /사진=김동영 기자<br />
<br />
일본전 이후 기자회견에 나선 랜디 희수 그리핀. /사진=김동영 기자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 일본전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그래도 랜디 희수 그리핀(30)은 단일팀의 올림픽 사상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후 랜디 희수 그리핀이 소감을 남겼다.

단일팀은 14일 오후 4시 4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B조 조별예선 3차전 일본전에서 1-4로 패했다.

객관적으로 단일팀보다 전력이 강한 일본이었고, 어려운 경기가 됐다. 1피리어드 첫 4분 동안 두 골을 내주고 말았다. 2피리어드 랜디 희수 그리핀의 골을 통해 추격했지만, 다시 골을 내주며 1-4로 패했다.

비록 패하기는 했지만, 랜디 희수 그리핀의 골은 분명 감격이었다. 그렇게 기다리던 단일팀의 올림픽 첫 골이었다. 패했어도 의미를 찾을 수 있는 골이었다. 골이 터지는 순간 관중들은 일제히 일어나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경기 후 랜디 희수 그리핀은 "결과에 대해서는 굉장히 실망스럽다. 하지만 퍼포먼스는 굉장히 자랑스럽다. 일본과 한 경기들 가운데 오늘이 최고의 퍼포먼스였다. 진일보 한 것 같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골 당시에 대해서는 "굉장히 다양한 감정을 느꼈고, 굉장히 자랑스러웠다. 우리 팀의 퍼포먼스도 마찬가지다. 득점 자체는 만족스러웠지만, 우리가 패했기에 아쉬움도 있고, 슬프기도 하다. 2피리어드 이후 기회가 있었지만, 따라가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라고 설명했다.

언어의 차이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묻자 "처음에는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한국 선수들은 하키 용어인 영어를 많이 썼고, 북한 선수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았다. 하지만 팀에 탁월한 통역이 있었다. 북한 선수들도 굉장히 많은 노력을 해주고 있다. '라인 체인지', '페이스 오프' 같은 단어를 쓰더라. 많이 나아졌다"라고 말했다.

북한 선수들과 함께 하는 것에 대해서는 "북한 선수들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다. 젊은 여성이고, 하키 선수다. 매일 하는 일과도 특별할 것이 없었다. 식당에서 음식 이야기를 하고, 누가 남자친구가 있는지 등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미국-북한-득점을 한 것이 3개 국가를 대표해서 골을 넣은 셈이 됐다는 말에는 "전혀 이상하지 않다. 그냥 내 팀이다. 팀을 대표해 골을 기록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영웅이 됐다'고 하자 "나는 영웅이 아니다 . 운이 좋았다. 퍽이 바운드를 하다가 골이 됐다. 전체 팀의 공격이 굉장히 좋았다. 나는 영웅이 아니었다"라며 웃었다.

자신에게 가족이 어떤 의미인지 묻자 "큰 의미를 지닌다. 가족과 함께하는 것에 감사하고 있다. 부모님께서 계속 하키를 할 수 있게 뒷바라지를 해주셨다. 할머니와 할아버지께서는 내가 5살때까지 키워주셨다. 그만큼 더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키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서는 "1998년 올림픽이 큰 영향을 미쳤다. 당시 나는 피겨 선수였고, 10살이었다. 사실 아이스하키 선수가 되고 싶었지만, 여자는 하키를 하지 않는다는 인식이 있었고, 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1998년 올림픽이 모든 것을 바꿨다. 부모님이 응원을 해주시고, 지원해주셨다. 한국은 아직 하키 문화가 크지는 않다. 하키 선수가 되고 싶어하는 젊은 선수들이 있다면 키워주고 싶고, 전체적으로 문화를 키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나는 코칭을 좋아한다. 선수 커리어가 끝나면 코치를 할 것이다. 한국에서 이런 경험을 한 것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부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