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15.72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질문거부"… 도망치듯 자리떠난 홍준표·배현진·길환영

[the300]배현진·길환영·송언석 입당환영식 '아수라장'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입력 : 2018.03.09 12:19|조회 : 149720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와 박수를 보내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와 박수를 보내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문재인정부의 방송탈취정책에 대해 국민적 심판을 내세우며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와 길환영 전 KBS 사장을 영입했다. 그러나 입당환영식에서 곤란한 질문이 나오자 자리를 피하는 등 일방적 태도를 보여줬다.

한국당은 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배 전 아나운서, 길 전 사장,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의 입당환영식을 열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언론계 두 분 경제전문가 한분을 모시게 됐다"며 "이 두분들을 통해 문재인정부의 방송탈취정책에 대해 국민적 심판을 받아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길 전 사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국민들은 안보와 외교, 그리고 경제, 이 모든 면에 있어서 대단히 불안한 나날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 한다"며 " 좌파진영에 의한 언론장악으로 인해서 올바른 여론 형성이 차단된 상황이다. 선거를 통해서 국민의 민심이 과연 어디에 있는지를 명백하게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길 전 사장은 2012년 KBS 사장으로 임명됐으나 2014년 5월 김시곤 KBS 보도국장이 길 전 사장이 세월호 사고와 보도에 개입, 보도본부의 독립성을 침했다고 폭로해 그해 6월 이사회로부터 해임된 인물이다.

송 전 차관은 "경제정책 있어서 비정규직 정규직화, 최저임금의 과도한 인상과 같은 부분들이 오히려 부작용 양산하는 경우도 많이 발생하는 것 같다"며 "앞으로 자한당 통해 건전한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고 국민 마음 사서 보수가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당소감을 밝혔다.

배 전 아나운서는 2012년 MBC 파업 당시의 얘기로 입을 열었다. 그는 "2012년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주도한 대규모 파업 당시 저는 노조가 주장하던 파업의 정당성에 의문 제기하고 공식이의를 제기했다"며 "파업참여 100일만에 파업불참과 선언했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배현진 전MBC 아나운서·길환영 전 KBS 사장·송언석 기획재정부 2차관 영입 입당환영식에서 MBC기자가 질문하려하자 "질문 안받겠다"며 서둘러 자리를 뜨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배현진 전MBC 아나운서·길환영 전 KBS 사장·송언석 기획재정부 2차관 영입 입당환영식에서 MBC기자가 질문하려하자 "질문 안받겠다"며 서둘러 자리를 뜨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이어 "연차어린 여성앵커가 이런 결단을 내린 것은 아마도 창사이래 처음으로 알고 있다"며 "안타깝게도 이후 저는 인격적으로 몹시 모독감을 느낄만한 각종 음해를 겪고 약 석달전에는 정식 인사통보도 받지 못하고 뉴스에서 쫒겨나듯 하차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몸 담았던 MBC를 포함해 공영방송이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고 고심 끝에 지난 10년간 모든 것을 쏟아부었던 MBC를 떠나 이자리에 서게됐다"고 했다.

길 전 사장은 충남 천안 출신이다. 한국당은 선거법 위반혐의로 국회의원 당선무효형을 받은 박찬우 전 의원의 지역구인 충남 천안갑 지역에 길 전사장을 전략공천 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차관의 경우 이철우 한국당 의원이 경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한 경북 김천 지역의 당협위원장으로 지난달 23일 임명된 바 있다.

배 전 아나운서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국회의원직을 상실한 최명길 전 국민의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송파을 지역에 전략공천을 받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입당환영식이었지만 홍 대표를 비롯한 세명의 영입인사들은 도망치듯 자리를 떠났다. 세명의 영입인사 소감발표가 끝난 후 질의응답자리에서 '송파을과 연고가 없는데 어떻게 송파을에 출마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배 아나운서는 "아직 (송파을 출마가) 결정된 것이 없는게 팩트"라며 답을 회피했다.

이어 MBC 소속 한국당 출입기자가 "MBC 출입기자 000입니다"라고 밝히자 홍 대표는 "거기는 반대쪽이니까 됐다"며 황급히 자리를 떴다. 질문을 거부하자 취재하러 온 기자들은 "여기 온 수많은 기자들 무시하냐. 질문은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지만 홍 대표와 세 명의 영입인사들은 서둘러 자리를 피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8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zoomut12man2  | 2018.03.11 12:35

이년놈들이 바로 명바기와 박그네 의 범죄에 가담한 공조자들이다 증거 명바기 박그네의 권력남용과 강도 국민혈세 도적질 반대자들 숙청살인과 부관참시 이범죄에 가담한 상도출신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