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86.10 882.73 1061.50
▲6.12 ▼10.59 ▼7.2
+0.25% -1.19% -0.67%
블록체인 가상화폐

'나이키 30% 싸게' 2000명 속았다…짝퉁업자 '구속'

인터넷 쇼핑몰 업자, 중국산 속여 판 혐의…경찰 "공범인 모조품 공급업자 추적중"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4.17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기·상표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인터넷 쇼핑몰 운영자 김모씨(33)가 판매한 모조품 운동화 /사진=서울 종암경찰서 제공
사기·상표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인터넷 쇼핑몰 운영자 김모씨(33)가 판매한 모조품 운동화 /사진=서울 종암경찰서 제공

브랜드 운동화 모조품을 정품으로 속여 판매한 인터넷 쇼핑몰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사기·상표법 위반 혐의로 인터넷 쇼핑몰 운영자 김모씨(33)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해외 브랜드인 나이키 운동화 모조품을 정품으로 속여 팔아 총 3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김씨에게 속아 가짜 운동화를 구매한 피해자는 1984명에 달한다.

김씨는 지난해 5월 경기 수원에 사무실을 차리고 운동화 판매 쇼핑몰을 운영했다. '100% 정품', '해외 직수입', '정품인증시스템 도입' 등으로 허위 광고해 구매자들을 끌어모았다. 나이키 운동화를 정가보다 30% 저렴하게 판매한다고도 광고했다.

김씨의 광고로 해당 인터넷 쇼핑몰 회원은 4000여명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김씨가 보낸 운동화는 중국에서 구매한 모조품이었다. 정가 20만원짜리 운동화를 판다며 중국에서 3만~4만원짜리 모조품을 사와 14만원에 판매하는 식이었다. 김씨는 이 같은 방식으로 순이익만 약 1억7000만원을 챙겼다.

자동차 딜러로 일하던 김씨는 "생활고에 시달리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범행으로 벌어들인 돈 대부분은 생활비로 사용했다.

경찰은 중국 현지에서 모조품을 공급한 공범 1명의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공범과 중국 메신저(대화 내용이 바로 지워지는 기능이 있음)를 사용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를 이날 중 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