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38 661.72 1129.90
▼0.41 ▼8.67 ▲3.4
-0.02% -1.29% +0.30%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IMF, 올해 韓 성장률 3.0% 유지…선진국은 0.2%p↑

IMF '세계경제전망' 발표…내년 한국 성장률도 기존과 같은 2.9% 전망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8.04.17 2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IMF '주요국 2018·2019년 경제전망'/자료=기획재정부
IMF '주요국 2018·2019년 경제전망'/자료=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유지했다. 한국과 달리 선진국 성장률 전망치는 0.2%포인트 높였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날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9%로 제시했다. 지난 1월과 같은 수준이다. 내년 성장률 역시 3.9%로 유지했다.

IMF는 세계경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총평했다. IMF는 투자·무역 증가로 선진국·신흥개도국 모두 경기가 나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IMF는 특히 선진국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올렸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2%로 유지했다.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2.9%로 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독일, 프랑스, 스페인의 성장률도 기존 전망보다 높게 내다봤다. IMF는 미국 정부의 지출 확대가 내수 경기를 부양시킬 것으로 판단했다.

올해 신흥개도국 성장률 전망치는 4.9%로 지난 1월과 변함이 없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0.1%포인트 올린 5.1%로 제시했다. 아시아 지역 국가의 성장세 지속,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원자재 수출국 경기 회복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3.0%, 내년 2.9%로 예측했다. 지난 2월 한국-IMF 연례협의보고서와 같은 수치다.

IMF의 한국경제에 대한 평가는 지난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발표와 유사하다. OECD는 지난달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과 같은 3.0%로 내놓았다. 반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3.9%로 0.2%포인트 올렸다. 미국, 독일, 일본 등 주요국 성장률도 높였다.

IMF는 세계경제 하방요인으론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 시 금융변동성 확대 △무역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정책 △동아시아 및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을 꼽았다.

IMF는 선진국 통화정책은 국가별 경기 상황에 따라 운용할 것을 권고했다. 재정정책은 중장기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해 활용하고 잠재 성장률 제고를 위한 구조 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흥개도국은 금융 복원력 제고, 소득분배 향상을 위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