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8.84 672.08 1123.50
▲16.73 ▲12.41 ▼6.1
+0.81% +1.88% -0.54%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드루킹' 유탄에 "김 의원은 관계없다"…단호해진 與 후보들

[the300]김경수 의원 연루설 해명 거들기…"정치공세 용납 안돼…과감히 대응해야"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입력 : 2018.04.17 17:31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오는 6월 광역자치단체장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들이 김경수 의원의 일명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연루설을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17일 입을 모았다. 김 의원이 전날 드루킹이 지지를 표하며 먼저 일방적으로 접근해 온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서도 일제히 거들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BBS불교방송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김 의원 연루 의혹과 관련 "전형적인 정치공세"라고 규정했다.


그는 "공격하는 입장이든 아니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선거에 악용하는 행태는 결국 시민들의 비판을 받을 것"이라며 "더구나 선거가 코밑인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악용하는 것은 용납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과거 제가 첫 번째 선거에 나왔을 때는 디도스 공격도 받았고 댓글 공격도 받았다"며 "저도 피해자의 입장"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드루킹'이란 닉네임의 피의자 김모씨가 당초 문재인 당시 대선 후보를 돕겠다는 의도로 후보의 측근인 김 의원에게 접촉했다는 김 의원 해명을 거들기도했다. 그는 "그런 사람들을 혼내서 돌려보낼 수는 없다"며 "그냥 지나가는 일로 본다"고 말했다.


박 시장과 서울시장 선거에서 경쟁하는 우상호 의원도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드루킹 건도 김 의원이 이 문제의 배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야당의 문재인 대통령 흔들기 문제에 대한 (민주당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 치르다 보면 돕는다는 사람들 메시지는 들어오는데 그 분들이 저를 어떻게 돕는지 확인할 길이 없다"며 "김 의원을 공격하는 것은 과도한 정치 공세이고 이는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사건은 적어도 박근혜 대통령 시절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이나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의 문준용 제보조작 사건 같은 공작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하다"며 "드루킹 같은 사람을 정치권에서 퇴출시키는 것은 (여야)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서울에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경선을 앞둔 최재성 송파을 예비후보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 후 이번 사건을 '드루킹'의 일탈 행위로 규정하며 김 의원 연루성르 부인했다. 최 예비후보는 "(드루킹 등이) 매크로를 사용한 이후 공격대상이 민주당이었다는건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느냐"며 "금품을 줬거나 허위나 거짓말, 마타도어를 유포 내지는 조직적으로 퍼뜨리라고 지시를 한 것이 아니면 아무런 문제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로 나선 이재명 전 성남시장 역시 "당 경선을 앞두고 네거티브 흑색선전 광풍이 몰아치고 있다"며 "특정정치세력을 위해 흑색선전으로 여론을 조작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범죄"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