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6.01 873.32 1079.60
보합 5.9 보합 4.16 ▼1.1
-0.24% +0.48% -0.10%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檢 "드루킹, '김경수 증언 선물' 주겠다며 수사 축소 요구"

[the L] (상보) 檢 "추가기소 말라는 취지 드루킹 발언 50분 영상녹화, 공개할 용의 있어…허위사실 유포 법적 조치할 것"

머니투데이 백인성 , 이보라 기자 |입력 : 2018.05.18 11:46|조회 : 11986
폰트크기
기사공유
'드루킹' 김모씨(48)/사진=뉴스1
'드루킹' 김모씨(48)/사진=뉴스1

특정 매체를 통해 공개된 '드루킹 옥중편지' 내용을 검찰이 정면 반박했다. 검찰은 오히려 드루킹 김모씨가 먼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범행가담 사실을 증언하는 대가로 자신과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수사축소를 요구했으며 검찰이 이를 거부하자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의 옥중편지 내용 중 검찰 관련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윤 차장검사는 "검찰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 수사를 축소해달라는 드루킹의 수사축소 요구를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사유로 거부했고, 드루킹의 진술내용을 녹음녹화를 통해 보존하는 한편 경찰에 즉시 드루킹의 진술내용을 통보해 조사하도록 조치, 경찰이 5월 17일 드루킹을 조사했다"며 "드루킹은 자신과 경공모에 대한 수사축소 요구를 검찰이 거부했음에도 마치 검찰이 수사를 축소하려고 했다는 허위주장을 한 것"이라고 했다.

검찰에 따르면 드루킹 변호를 담당하는 오모 변호사는 5월 11일 "드루킹 김모씨가 검사에게 선물을 드릴 게 있다고면담하고 싶다고 하니 검찰에서 불러서 면담해줬으면 한다"고 요청해왔다. 이에 검찰은 5월 14일 오후 드루킹을 검찰로 소환해 오후 2시30분부터 오후 3시20분까지 약 50분간 임모 부부장검사가 드루킹을 면담하고, 전 과정을 영상녹화했다. 검찰은 당초 드루킹이 그 동안 소환을 거부하다 피의자 조사에 응한 것으로 생각하고 면담에 응했다. 검찰은 녹화 내용을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날 드루킹은 "현재 경찰에서 수사중인 댓글조작사건에 대해 검사님께 폭탄 선물을 드릴테니 자신의 요구조건을 들어달라"고 제안했다. 검사는 일단 이야기를 해보라고 했다.

그러자 드루킹은 "매크로 등 이용사실을 사전에 김경수 의원에게 이야기해줬다"면서 "현재 경찰에서 진행 중인 자신과 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댓글조작 범행에 대해 수사확대와 추가기소를 하지 말고, 현 상태에서 재판을 빨리 종결시켜 바로 석방될 수 있게 해주면 김경수 의원의 범행가담 사실을 검찰 조사로 증언해 검찰이 수사 실적을 올리게 해주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임 검사는 "전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사건에 대해 수사를 축소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경찰에 그런 지시를 하는 등의 요구를 들어 줄 수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드루킹은 "검찰이 자신의 요구조건을 들어주지 않으면 5월 17일로 예정된 경찰 조사에서 폭탄 진술을 다 하겠으며 변호인을 통해 언론에 다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임 검사는 또 드루킹의 요구조건을 받아 수사를 축소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판단해 "댓글수사 축소 요구를 들어줄 수 없으니 경찰에 가서 사실대로 진술을 하고, 알아서 하라"고 답변하고 드루킹을 돌려보냈다. 검찰에 따르면 임 검사는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 관련 진술을 검찰에서 하든 경찰에서 하든 상관없고, 전체 댓글조작의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경찰의 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지속적인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면담 직후 임 검사로부터 면담 내용을 보고받고 5월 14일 3시40분 드루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에게 당일 드루킹이 검사와 면담하면서 진술한 내용을 통보했다. 검찰은 이때 드루킹이 5월 17일로 예정된 경찰 조사에서 김경수 의원에 대해 진술하겠다고 하는 만큼 잘 조사하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후 경찰 수사팀은 5월 17일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드루킹을 조사했다.

또 검찰은 5월 14일 드루킹 외 다른 피고인을 검찰이 조사한 바 없다며 드루킹 옥중편지의 "이날 다른 피고인 조사시 모르는 검사가 들어와 '김경수와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다른 검사든 검찰에서 누구든 그런 말을 한 바 없다고 했다.

윤 차장검사는 "드루킹의 의도가 의심스러워 드루킹과 임 부부장검사가 50분간 면담 상황을 영상 녹화와 녹음을 했다"며 "이런 식의 허위 주장을 한다면 이를 공개할 의향도 있다"고 밝혔다.

윤 차장검사는 "드루킹이 자신의 범죄 수사를 축소하고 중단해달라고 해놓고 검찰이 수사를 축소하려고 한다고 주장하는 건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며 "허위 주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지난 16일 드루킹의 2회 공판에서 범죄사실을 추가 기소했다. 또 댓글조작 사건 전모에 대해 계속 수사중으로 향후 추가 범죄사실을 추가로 기소할 필요성이 있다는 등의 사유로 재판 속행을 재판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