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2.17 827.12 1119.70
▲23.71 ▲0.21 ▼1.4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투심 꺾인 VC…나우IB, 특화전략으로 승부

나우IB, VC 약세 속 코스닥 상장 추진…구조조정 딜 경쟁력으로 운용자산대비 수익성 강점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입력 : 2018.06.11 16:39
폰트크기
기사공유
차트
신기술사업금융회사 나우아이비캐피탈(이하 나우IB)이 구조조정 딜 경쟁력을 앞세워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 최근 증시에서 VC(벤처캐피탈)에 대한 기대감이 한풀 사그라든 가운데 나우IB의 뛰어난 투자 실적이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나우IB는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연내 증시 입성을 위한 발걸음을 뗐다. 주관사는 신영증권이다. 신영증권은 지난 4월 유가증권시장 상장예심을 청구한 우진아이엔에스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상장 주관이다.

투심 꺾인 VC…나우IB, 특화전략으로 승부
나우IB는 지난해 말 기준 운용자산(AUM)이 3730억원인 투자회사다. 국민연금으로부터 출자받은 2000억원 규모의 2호 블라인드펀드를 비롯해 일본부품소재펀드, 재기지원프로젝트펀드, 농식품펀드, 조선업구조조정펀드 등을 운용 중이다. 주로 벤처기업에 대한 지분투자와 구조조정 혹은 법정관리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한다. 전체 임직원 16명 중 9명의 운용역이 주로 투자 업무를 담당한다.

나우IB는 그동안 운용 뒤 청산한 펀드 중 눈에 띄게 투자 손실을 기록한 펀드가 없다는 점이 강점이다. 지난해 청산한 800억원 규모의 1호 블라인드펀드의 경우 IRR(내부수익률) 15%를 기록했다. 해당 펀드 LP(출자자)인 국민연금은 이 같은 투자성과를 인정해 2호 블라인드펀드에도 자금을 내줬다.

나우IB는 운용펀드의 안정적인 관리보수와 구조조정 딜을 통한 투자 수익 극대화 전략을 통해 지난해 55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이는 전년대비 158.8% 증가한 수치다. 나우IB의 지난해 순이익 규모는 운용자산 규모가 더 큰 SV인베스트먼트, 린드먼아시아, 네오플럭스보다 앞선다.

나우IB는 운용자산 확대를 위해 상장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펀드 출자금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1000억원 이상의 신규 펀드를 조성하고, 중장기적으로 총 운용자산을 1조원까지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또 최대주주의 일부 구주매출을 통한 투자금 회수도 염두에 둔 것으로 파악된다.

최근 증시에서 투자회사의 위상이 하락한 상황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우리기술투자 (3,855원 상승65 1.7%), SBI인베스트먼트 (1,020원 상승5 0.5%)의 현재 주가는 연초 고점대비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지난 3월 14일 코스닥에 상장한 린드먼아시아 (6,370원 상승260 -3.9%)인베스트먼트 주가 역시 고점대비 반토막났다. 티에스인베스트먼트 (2,785원 상승30 -1.1%), DSC인베스트먼트 (4,890원 상승40 -0.8%) 역시 하락세다.

이 같은 분위기는 올해 초 현 정부의 중소 및 벤처 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정책 등 영향으로 투자회사에 대한 투자수요가 뜨겁게 달아오르던 상황과 차이가 난다. 또 아주IB투자, KTB네트워크, 네오플럭스, 미래에셋벤처투자 등이 줄줄이 IPO(기업공개)를 준비 중이라 투자 수요가 분산될 가능성이 있는 점도 고려해야 할 대목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신기술사업금융회사인 나우IB는 제도권 금융기관으로, 특히 회생기업에 대한 투자에서 역량과 노하우를 갖췄다"며 "그동안 다양한 펀드에서 투자 실적을 보여준 만큼 공모 시장에서도 관심이 기대되지만 최근 증시 분위기와 동종업계의 잇따른 IPO 시도가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윤
김도윤 justice@mt.co.kr

안녕하세요. 증권부 김도윤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