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66 712.01 1132.50
▼5.44 ▼6.99 ▼5.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文대통령·트럼프 "북미 정상 마음 모으면 큰 성과 거둘 것"(상보)

[the300][북미정상회담 D-1]싱가포르회담 앞두고 전화 통화, 한미공조 확인…트럼프 "폼페이오 한국 보내 결과 설명할 것"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입력 : 2018.06.11 18:42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전화 통화를 하고 한미 공조를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오후 5시10분까지 4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까지 진행된 미국과 북한 사이 논의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며 "두 정상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북미간 공통 분모를 찾아 나가고 온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하게 풀어보자고 두 정상이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양 정상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를 회담 직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겠다고 했다"며 "앞으로 한미간 공조 방안에 대해 문 대통령과 상의하도록 하겠다"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덕담으로 화답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먼저 '마침내 내일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한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만 아니라 오는 14일 트럼프 대통령 생일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두 정상이 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공유했다"며 "종전선언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Hyeen Soo Han  | 2018.06.12 03:19

'자유' 베트남의 패망 - '자유' 대한민국의 상황과 닮았다. https://youtu.be/eDybBaYzILo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