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선거날인 오늘, SNS에 "OOO 지지합니다" 올려도 될까?

선거 당일 오프라인 선거운동 전면 금지… 온라인에선 자유롭게 정당·후보자 지지·반대 가능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입력 : 2018.06.13 09:13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오늘(13일), 시민들이 투표를 마친 뒤 인스타그램 상에 지지하는 후보의 기호를 표시한 인증사진과 투표 인증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오늘(13일), 시민들이 투표를 마친 뒤 인스타그램 상에 지지하는 후보의 기호를 표시한 인증사진과 투표 인증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오늘(13일)은 선거운동이 제한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다만 온라인상에서는 자유롭게 후보자를 지지·반대하는 등 선거운동이 가능하다.

13일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일 당일에는 유세나 표지물 등을 활용한 선거운동은 전면 금지된다. 지난 12일까지였던 선거 운동 기간에는 각 정당과 후보자는 물론 일반 유권자들도 불특정 다수 앞에 서서 자유롭게 선거운동을 해왔지만, 당일날인 13일에는 이 같은 운동을 할 수 없다. 당연히 투표소 주변 100m 안에서 선거운동과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행위나 각 가정을 방문해 투표 참여를 호소하는 행위도 금지다.

하지만 인터넷과 전자우편, 문자메시지 혹은 SNS 등 온라인을 통해 선거운동을 하는 건 가능하다. 이에 따라 SNS에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 지지를 호소하는 글을 쓰거나 반대하는 의견을 써도 된다. 지지하는 후보의 기호를 표시한 투표 인증샷이나 지지 후보 벽보 앞에서 찍은 사진을 SNS 등에 게시하는 것도 가능하다. 지난해 선거법이 개정되면서 이 같은 행위가 가능해졌다.

다만 기표소 안에서 투표용지를 촬영하는 것은 불법이니 주의해야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