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7.22 830.27 1107.40
보합 19.39 보합 4.05 ▼5.4
+0.83% +0.49% -0.4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폼페이오 "先 비핵화검증 後 제재해제"..한미일 외교장관회담

[the300]'2년반' 시한도 언급…강경화 "한미 훈련중단은 軍 협의할 일"(종합)

머니투데이 김성휘 ,백지수 기자 |입력 : 2018.06.14 12:51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강경화(가운데)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6.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강경화(가운데)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6.14. photo@newsis.com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4일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나서 제재 해제가 이루어진다"며 북한의 선(先) 비핵화를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 이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8월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등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과 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핵폐기가 지연되는 것 아닌지, 북한의 진정성을 어떻게 믿는지 등을 묻는 한국 취재진에게 "유엔(UN) 제재는 북한에서 완전히 비핵화 했다는 것이 검증되기 전까지는 (해제) 안 된다"라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검증이 굉장히 중요하고 (합의문에) '완전한 비핵화'가 이걸 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도 이번 타이밍의 시급성에 이해를 잘 했다"며 "정상회담을 통해서 이런 기회 생겼고 관계 자체를 재설정할 좋은 기회"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두 정상이 정상회담 가졌을 때 굉장히 솔직하게 어떤 변화가 필요한지 얘기했다. (북한이) 국제사회 편입될 수 있는, 위협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바로 조건을 설정하고 나서야 이것이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비핵화가 제재 해제 등 보상책의 '조건'임을 강조했다. 또 "(한미일) 3국 장관들 간에 비핵화를 어떻게 다루어야 할 지에 관점의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13일 방한한 폼페이오 장관은 앞서 기자들과 만나 오는 2021년 1월20일로 끝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임기 내 주요 분야 비핵화를 이루길 바라는지를 묻자 "확실히 그렇다"며 "2년에서 2년 반 안에 그것(북한 비핵화)을 달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회견 모두발언에서 "3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결과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12일 북미회담에 대해 "역사적으로 북미 관계에 있어 전환점"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완전하게 비핵화 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동북아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평화와 안정을 가지고 오는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쉬운 과정은 아니다"라며 "우리 동맹국들과 함께 공조하는 것은 성공 담보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세계는, 한미일은 완전하고 비가역적(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한미일은 강철같이 견고하고 매우 긴밀한 관계로 북한 관련 계속 공조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한다면 (북한에) 더 밝은 미래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서울에서 지난해 11월 국회 연설 때 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더 강하고 안정적이며 연결되고 부유한 북한, 북한이 전세계와 통합된 모습을 그린다"며 "김정은 위원장도 이 같은 비전을 공유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김 위원장이 다음 조치를 취해서 이를 실현하길 바란다"며 "미국은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폼페이오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대신이 함께 했다.

강경화 "65주년 한미동맹 확인"-日 고노 "美, 아직 北 체제보장 안해"=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 한미동맹을 확인했다"며 "올해 65주년인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막강하고, 주한미군은 이 지역 억지력과 평화 안정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고 앞으로도 할 것"이라 밝혔다.

강 장관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여부에는 "동맹차원에서 군 당국간 협의해 결정할 문제"라며 트럼프 미 대통령의 한미훈련 '워게임'(war games)중단 발언에는 "대화 모멘텀을 강화하려는 동기에서 말씀하신 걸로 풀이된다"고 답했다.

한편 고노 외무대신은 "중요한 건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체제 보장을 미국이 아직 해주지 않은데 주목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행동을 취할 때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된다고 알고 있다"며 "미일 안보공약과 주일 미군은 그대로 유지할 걸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